윤석열 ‘부정식품’ 발언에 與 “충격적이고 경악…어안이 벙벙”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8-02 18:30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당 대선주자 예비후보들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없는 사람은 불량식품도 먹을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발언을 두고 연달아 비판하고 나섰다.

강병원 민주당 최고위원은 2일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는 충격적인 발언으로, 국민 생명을 좌우할 식품안전기준을 불필요한 규제, 국민 선택권 제한 장애물로 인식하는 천박함에 깜짝 놀랐다”며 “자랑처럼 말한 공권력 발동 제어 부분은 검사시절 국민 건강‧생명을 도외시했다는 자백이다. 식품안전은 국민 생명권과 직결된 국가 책무”라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은 없는 사람이 불량식품이라도 먹어야 살아가는 사회여선 안 된다”며 “윤석열 설국열차 꼬리칸에 배급된 단백질 양갱이 용인되는 사회를 만들자는 것이냐. 후퇴한 사회로 만들자는 대선후보는 국민들이 용납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의 강력한 라이벌로 대두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어안이 벙벙하다. 윤석열 후보님이 신자유주의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을 인용하면서 한 이 발언을 보고 제 눈을 의심했다”며 “G-8의 국력을 인정받는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가난한 사람들은, 부정식품 그 아래 것이라도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는 것은 믿기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기본책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그래서 국가는 모든 국민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가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윤 후보가 대통령으로서 만들고자 하는 나라는 도대체 어떤 나라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없는 사람들은 '주 120시간 노동'을 하면서 '부정식품이나 그 아래 것을 먹는' 그런 나라를 만들려는 것이냐”고 비난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도 윤 전 총장을 향해 쓴소리를 했다.

이 전 대표는 “인간의 생명과 건강에 대한 그의 위험한 인식이 드러난다”며 “선택의 자유라는 미명으로 가난하고 힘없는 사람들의 건강권을 경시해도 괜찮다는 인식이 충격적”이라고 질타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윤석열 후보, 불량후보다운 불량인식에 경악스럽다”며 “가난하면 대충 먹어도 된다는 발상이다. 국가는 국민 모두가 행복하고 잘 살게 만드는 것이 존재 이유이고, 가난한 국민이 불량식품을 먹고 살지 않도록 돌보는 것이 국가의 의무”라고 전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현행법상 부정식품의 제조, 유통 등은 엄격한 사법 처벌 대상으로 사형, 무기 혹은 징역 3년 내지 5년 이상의 형을 받는다”며 “전직 검찰총장이 대권에 눈이 어두워 출마했다는 것도 비극이지만 이런 행태를 해프닝으로 덮고 가려는 국민의힘은 재앙”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최근 매일경제 인터뷰를 진행하며 검사 시절 자유주의 경제학자 밀튼 프리드먼의 저서 '선택할 자유'에 감명을 받았다면서 “단속이라는 것은 퀄리티 기준을 딱 잘라서 (이 밑으로) 떨어지는 것은 형사적으로 단속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프리드먼은 그것(퀄리티)보다 더 아래라도, 완전히 먹어서 사람이 병 걸리고 죽는 것이면 몰라도, 부정식품이라고 하면 그 (퀄리티) 아래라도 없는 사람은 선택할 수 있게,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했다”고 언급하며 구설수에 올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