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산연, 7월 CBSI 92.9로 전월 대비 7.9p 하락...폭염·코로나19 4차 대유행 원인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8-02 15:01
업계 비수기 영향...8월에도 1.0p 하락한 91.9로 전망

[그래프=건산연 제공]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7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전월 대비 7.9p 하락한 92.9를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건산연은 CBSI는 상반기에 회복세를 보여 5∼6월에 기준선 100 이상을 기록하는 등 양호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례적인 폭염이 이어지면서 건설 현장에 어려움이 가중됐고,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박철한 건산연 연구위원은 "7.9p 하락폭은 7월 전월 대비 감소폭만 본다면 지난 2010년 7월(-8.1p) 이후 11년래 최대 감소폭"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상 7월에는 계절적인 영향으로 수주와 기성 등 공사 물량이 감소해 지수가 평균 2∼5p 정도 조정되는데, 세부적으로 분석한 결과 공사 물량과 관련된 신규 공사수주와 건설공사 기성 BSI는 오히려 전월보다 개선됐다"면서 "공사 물량보다는 그 외의 영향으로 CBSI가 감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8월 CBSI는 7월보다 1.0p 하락한 91.9로 7월의 부진이 비슷하게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8월 역시 여름철 비수기 영향으로 지수가 하락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이러한 영향이 지수에 반영된 것으로 판단된다.

이달에는 건설공사 기성을 제외한 모든 BSI가 7월보다 감소할 전망인데 특히 신규 공사수주가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규공사 BSI는 14.8p 하락한 89.9로 지수가 10p 이상 크게 감소해 침체가 클 것으로 건산연은 전망했다. 주택은 90선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비주택 건축과 토목은 80선 중반으로 후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달 전망수주잔고 BSI도 전달대비 11.5p 감소할 전망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