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6개월 만 하루 10만명 확진..."백신 덕에 재봉쇄는 피할 수 있다"

최지현 기자입력 : 2021-08-02 10:10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개월 만에 하루 10만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백신 미접종자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한 탓이다.

1일(현지시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달 30일 미국 전역에서 하루 10만1171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집계했다. 이는 전날(7월 29일, 8만3062명)보다 1만8109명이나 훌쩍 뛰어오른 규모다.

미국의 신규 확진자가 하루 10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2월 6일(10만6732명) 이후 6개월여 만이다. 이날 7일 평균 하루 신규 확진자 규모 역시 전주 대비 44% 급증한 7만2493명을 기록해 2월 중순(2월 17일, 7만4203명) 이후 처음으로 7만명대를 넘어섰다.
 

미국의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 [자료=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미국의 일일 신규 확진자 규모는 높은 백신 접종률을 바탕으로 지난 6월 14일 하루 8066명까지 줄었지만, 이후 백신 접종 정체와 델타 변이 확산세가 겹치면서 다시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다.

현재까지 미국의 전체 성인 인구 중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친 비율은 49.6%, 최소 1회 이상 접종한 비율은 57.7%다. 아울러 백신 접종이 가능한 전체 연령층(12세 이상)의 경우 해당 비율은 각각 58.1%와 67.5%다.

이에 따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방역 당국은 자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9일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연방정부 소속 공무원과 산하 기관의 계약 직원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증명하도록 요구했으며, 군에 대해서는 접종을 의무화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법무부를 통해 백신 접종을 전국적으로 의무화하는 방안에 대한 법리 검토도 마쳤다고 덧붙였으나, 미국 백악관이 무리하게 이를 추진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지난달 30일 밤 폭스뉴스와의 대담에서 "행정부가 전 국민 백신 의무화 명령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월렌스키 국장은 다음 날 이를 해명하기 위해 트위터를 통해 "명확히 말하자면, 전국적인 명령은 없을 것"이라면서 "연방정부의 명령이 아닌, 민간기관과 연방정부 산하 일부 기관에 의한 명령을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1일 ABC '디스위크'에 출연해 "(델타 변이로) 코로나19 확산 상황은 더 악화하겠지만, 현재 재봉쇄를 피할 만큼의 충분한 인구가 백신을 접종한 상태"라고 설명하면서도 "신규 감염을 막을 만큼의 충분한 인구는 아니기에, 백신 미접종자를 중심으로 델타 변이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의 코로나19 간이 감염 검사소 앞을 지나가는 시민. [사진=로이터·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