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한국 신기록 넘은 우상혁, 메달 도전 중

이동훈 기자입력 : 2021-08-01 21:14
한국 신기록 달성 2m35

한국 신기록을 세운 우상혁 [사진=연합뉴스]


우상혁(25)이 도쿄에서 한국 신기록을 경신했다.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부문 남자 높이 뛰기 결선이 1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에 위치한 도쿄올림픽 스타디움(신 국립경기장)에서 열렸다.

결선에 출전 중인 우상혁은 2m35 1차 시기에서 통과해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2m34다. 기록을 보유한 선수는 이진택으로 1997년 6월 20일 전국 종별선수권대회에서 넘은 바 있다.

우상혁은 초인적인 힘을 발휘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전까지 개인 최고 기록은 2m31이다.

그는 이미 4㎝ 높이 날았다. 현재 우상혁은 메달에 도전하고 있다. 남은 선수는 우상혁까지 5명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