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민주연 대선공약에 ‘기본소득’…송영길 리스크 노출”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8-01 17:18
“기본소득 재집권에 큰 장애…당 지도부, 대선 캠프서 나와야”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 [사진=연합뉴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 “대선 관리의 제1기준은 공정한 경쟁이다. 그런데 송 대표는 연이어 대선 리스크를 노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 전 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당 민주연구원 대선 정책 기획안에 생활기본소득이 들어 있다. 이건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 매는 정도를 넘어섰다”며 이렇게 밝혔다.

최 전 수석은 “기본소득은 특정 후보(이재명 경기지사)의 대표 공약이자 후보 간 격렬한 논쟁이 현재 진행 중인 정책”이라며 “당 연구원에서 대선 정책으로 공개한 것은 부당하다”고 했다.

최 전 수석은 이어 “그렇지 않아도 대표께서는 기본소득 재원 방안이 있다는 말로 오해를 불러일으키신 바 있다. 그렇기에 이번 연구원 발표는 일종의 쇼크다. 지금은 철회를 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최 전 수석은 “개인적으로는 기본소득을 앞세워서는 그 내용적 시비를 떠나 재집권에 큰 장애가 된다고 본다”며 “이처럼 후보들은 물론 저 같은 당원들도 기본소득에 대해 이견이 있다. 그런데 후보가 정해지기도 전에 대선정책으로 공개를 하면 어찌하느냐”고 했다.

최 전 수석은 “송 대표 체제의 제1과제는 재집권을 위한 대선 관리다. 설명이 필요 없다”며 “이러다 대선 관리에서 손을 떼라는 말이 나오기라도 하면 어찌 되겠나”라고 했다.

최 전 수석은 또 “일부 최고위원과 당의 주요 보직자들이 각 후보 대선캠프에 합류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하지만 어떤 해명과 정리조차 없다”며 “보도에 언급된 최고위원과 당의 보직자들은 캠프 정리는 물론 당의 공식일정 외 일체의 접촉을 금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도부와 보직자는 심판이다. 심판이 구단에 속하는 경우는 없다. 당장 선수 로커룸에서 나와야 한다. 지금까지 이런 적은 없었다”고 했다.

그러나 노웅래 민주연구원장이 반박했다. 노 원장은 “당 지도부를 흔들면 안 된다”며 “민주연구원의 대선공약 기조 중 ‘생활기본소득’이 들어가 있다고, 송영길 지도부가 공정한 심판이 아니라며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어 부득이하게 말씀 올린다”고 했다.

노 원장은 “민주연구원의 생활기본소득에 대한 연구는 전임 이낙연 대표 시절, 홍익표 민주연구원장 때 연구한 주제”라며 “송 대표 취임 이후 별도로 연구한 바 없다”고 했다.

이어 “‘기본소득’ 주제는 어느 한 후보만의 것이 아니다. 마찬가지로 연구원은 ‘신복지’에 대한 연구도 했고, ‘정부조직개편’과 ‘모병제’에 대한 연구도 하고 있다”고 했다.

노 원장은 “어느 한 후보의 정책을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선후보 ‘원팀’으로서 정책연구를 지원하고 있다”고 했다.

노 원장은 “애꿎은 심판만 탓하다 보면, 정작 실력은 늘지 않는 법”이라며 “정정당당하고 공정한 경쟁을 통해 반드시 정권 재창출을 이뤄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