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이재명·이낙연 자중해야…공개적인 맞짱토론 뜨자"

이재빈 기자입력 : 2021-07-31 17:57

정세균 전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같은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에게 자중을 촉구했다. 두 후보가 서로를 향해 날선 발언을 이어가는 것이 당 전체에 불똥이 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정 전 총리는 3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서 "이재명·이낙연 후보가 주고 받는 막말이 너무 심하다"며 "경선을 소판 닭판으로 변질시키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가 중재에 나선 배경에는 두 후보의 설전이 자칫 당 전체의 지지율이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자리한다.

정 전 총리는 "심한 막말을 내세우면 국민들 보기에 민망하다. 정책, 정체성, 도덕성을 검증하고 토론하며 경쟁해야 한다"며 "결국 민주당이 싸잡아 욕을 먹을 수도 있다. 품위를 지키는 경선이 될 수 있도록 품격과 실력을 겨루고 평가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인터뷰에서 "닭 잡는 칼과 소 잡는 칼은 다르다"며 이 지사를 겨냥한 발언을 했다. 자신은 중앙 정치에서 소 잡는 역할을 했지만 이 지사는 지방정부에서 닭 잡는 일이나 했다는 지적이다.

이 지사 측은 즉각 반발했다. 현근택 이재명 경선캠프 대변인은 "소 잡는 칼을 갖고 있으면 뭐 합니까. 닭도 제대로 잡지 못하면서"라며 "이낙연 후보는 5선 의원과 전남도지사, 국무총리, 당대표 등을 지냈지만 '그동안 한 일이 무엇이냐'는 공세에 시달리고 있다"고 받아쳤다.

하편 정 총리는 이날 "뒷담화가 아닌 공개적인 토론을 해보자"며 "지금이라도 1대 1 맞짱토론에 응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지난 30일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에게 1대 1 맞짱토론을 제안한 바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