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주최 청소년 캠프 '집단감염'..."재발 않도록 만전 기할 것"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7-31 00:00
"코로나 장기화로 '인터넷​·스마트폰 치유캠프' 수요 높았다"

30일 오후 서울 코로나19 동작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입구에 더위를 식혀주는 '쿨링포그'가 설치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성가족부가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을 치유하기 위해 운영 중인 기숙형 프로그램 '인터넷​·스마트폰 치유캠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데 대해 "매우 안타깝고 송구하다"며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30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8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충북지역 인터넷​·스마트폰 치유캠프는 지난 24일 시작할 당시 2단계였던 충북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충북도의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운영됐다"며 "27일 3단계로 격상된 직후인 28일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가부는 "매우 안타깝고 송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현재 충북 지역 캠프를 포함해 모든 지역의 치유캠프 운영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추이에 따라 캠프 운영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여가부는 지난 2007년부터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의 과의존 경향을 낮추기 위해 최소 11박 12일의 기숙형 치유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청소년들의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도가 심화함에 따라 치유캠프 운영에 대한 높은 수요를 고려해 여가부는 올해도 지난 5월부터 최소화해 프로그램을 몇 차례 진행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4일부터 충북 괴산군에서 열린 11박 12일 일정 치유캠프에 멘토로 참여한 대학생 1명이 이달 28일 대전시 확진자의 접촉자라는 사실이 통보됐고, 이후 참가자 전원이 청주로 이동해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참가 학생 4명과 멘토 대학생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캠프는 즉각 중단됐고, 음성 판정을 받은 다른 참여자 21명은 자가격리 중이다.

여가부는 "앞으로 청소년 치유캠프를 포함한 여가부 모든 시설의 프로그램 실시 여부를 재검토하고 보다 철저히 방역을 실시해 유사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