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이재용·전직 대통령 광복절 특사 가능성에 “논의 안 해”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7-29 15:00
내달 9일 이재용 가석방심사委 개최 예정

지난 12일 서울 청와대 앞 분수광장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1인 시위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8·15 광복절 특별사면 가능성에 대해 “전혀 논의하고 있지 않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청와대에 관계자는 이날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입장이 바뀐 것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는 지난 21일에도 “가석방은 법무부에서 기준과 절차에 따라 진행하는 것”라며 “특별사면과 관련해서는 확인해 드릴 내용이 없다”고 일축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같은 질문에 “(문 대통령께서) 아주 좁은 범위의 ‘원 포인트 사면’을 하려면 못할 바도 아니지만, 대통령께선 그럴 분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박 장관은 오는 8월 9일 가석방심사위원회에서 심사 예정인 이 부회장의 가석방 심사와 관련해서도 “개별 심사에 대한 입장을 말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