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2분기 카드승인액 224조6000억원…‘소비심리 회복’ 효과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7-29 10:27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 2분기 전체 카드 승인실적이 큰 폭으로 올랐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으로 전반적인 소비심리가 회복된 영향이 컸다.

29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2분기 전체 카드 승인금액 및 승인 건수는 각각 244조6000억원, 59억4000만건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보다 9.9%, 5.7%씩 증가한 수치다.

여기엔 2분기 내내 완화적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단계가 유지된 게 주효했다. 이에 따라 오프라인 쇼핑 및 모임·여가 관련 업종 매출이 회복됐다. 비대면·온라인을 통한 구매 수요도 꾸준히 이어졌다. 이외 기업의 외부활동이 일부 정상화되면서, 법인카드 이용액도 늘었다.

여신협회 관계자는 “작년 2분기 상대적으로 저조했던 실적으로 인한 기저효과도 있었다”며 “백신 접종이 확대된 것도 긍정 요인”이라고 말했다.

개인카드 승인금액 및 승인 건수는 199조4000억원, 55억8000만건으로 각각 7.4%, 5.3%씩 늘었다. 법인카드 역시 45조4000억원, 3억6000만건으로 22.9%, 13.3%씩 증가했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의 승인금액도 각각 12.3%, 9.2%씩 뛰었다. 전체 중 차지하는 비중은 신용카드 79,2%, 체크카드 21.5%로 조정됐다.

업종별로는 숙박 및 음식점업을 제외한 나머지 업권이 대체로 개선됐다.

도매 및 소매업은 12.5%, 운수업은 29.9%, 교육서비스업은 18.5%씩 각각 늘었다.

도소매업은 비대면·온라인 구매가 늘면서 개선세가 형성됐다. 백화점, 대형마트 등의 매출도 회복되며 힘을 보탰다. 운수업은 감소했던 교통수단 이용량이 소폭 늘었고, 교육서비스업은 학원 등 교육업종의 영업 재개 효과다.

반면, 숙박 및 음식점업은 4.5% 줄었다. 여행·이동 및 회식 자제 등이 꾸준히 지속된 영향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