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성전기, 고부가 제품 판매 호조로 영업이익 전년 대비 230%↑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7-28 14:52
매출 2조4755억원, 영업이익 3393억원...모든 사업부문 작년 2분기보다 매출 증가
삼성전기가 각종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고사양 반도체 패키지기판 등 고부가 제품 판매 호조에 힘입어 2분기 호실적을 거뒀다.

삼성전기는 지난 2분기에 연결기준 매출액 2조4755억원, 영업이익 3393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1%, 230% 증가한 수치다.

부문별로는 컴포넌트 부문이 IT용 소형·초고용량 MLCC, 산업·전장용 MLCC 등 고부가가치 제품 공급이 늘어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 증가한 1조195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모듈 부문은 2분기 8137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했다. 중화 거래선향 멀티카메라, 폴디드 줌·고화소 OIS 카메라모듈 공급 확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전략거래선의 계절적 비수기로 인해 직전 분기보다는 매출이 소폭(3%) 감소했다.

기판 부문 역시 작년 2분기보다 27% 늘어난 4666억원의 매출액을 올렸다. 삼성전기는 고사양 AP용과 고부가 SSD 메모리용 BGA, PC CPU용 FCBGA 등을 생산하는 라인이 모두 가동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고부가 제품 비중이 늘어난 게 매출액 확대 원인으로 분석된다.

삼성전기는 하반기 코로나19 상황 등 시장 변동성 증가, 일부 완제품 시황 관련 불확실성과 관련한 우려가 있지만 주요 스마트폰 업체의 플래그십 모델 출시, 자동차 수요 회복 등에 따라 관련 부품 수요는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IT·전장용 고부가 MLCC와, 고사양 반도체 패키지기판 등의 확대를 통해 시장 수요에 대응하고, 카메라모듈은 플래그십 모델을 위한 고성능 카메라 등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삼성전기의 MLCC로 장식한 자동차 모형. [사진=삼성전기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