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테슬라, 上海공장을 전 세계 수출 허브로 지정

야마카와 후유코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7-28 11:32

[사진=테슬라 홈페이지]


미국의 전기자동차(EV) 제조사 테슬라는 26일 발표한 올해 2분기 결산보고에서, 중국 상하이(上海) 공장을 테슬라 제품의 수출 허브로 지정, 앞으로 중국 공장의 출하를 확대해 나가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북미지역 수요확대와 함께 전 세계의 평균 제조비용을 낮추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상하이 공장은 테슬라의 첫 해외공장으로, 현재 세단 '모델 3'와 SUV '모델 Y'를 생산하고 있다. 연산능력은 최대 45만대에 달한다. 중국시장 판매대수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테슬라는 2분기에 전년동기 대비 11배 증가한 11억 4200만달러(약 1260억엔)의 순이익과 98% 증가한 119억 5800만달러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전 세계시장에서는 전년 동기보다 2.2배 늘어난 20만 1304대를 판매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