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차관 "폭염으로 인한 가축 폐사 방지 위해 시설관리 필요"

임애신 기자입력 : 2021-07-27 17:44

박영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27일 오후 세종시에 있는 산란계 농장을 방문해 폭염 대비 사항을 점검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박영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27일 오후 세종시에 있는 산란계 농장을 방문해 폭염 대비 사항을 점검했다. 

이달 26일 기준 폭염으로 인한 전국의 가축 폐사 신고는 23만마리에 달한다. 육계(15만마리), 산란계(4000마리), 토종닭(7000마리), 돼지(5000마리), 오리 (2000마리) 등에 비해 피해가 크다. 

다만, 역대급 폭염 피해를 안겨준 2018년 피해와 비교하면 2.5% 수준에 그친다. 향후 폭염이 지속되면 피해가 급증할 우려가 있다.   

박 차관은 이 자리에서 "농장주와 내·외국인 근로자의 건강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폭염으로 인한 열사병을 예방하기 위한 물·그늘·휴식의 3대 기본 수칙을 꼭 지켜줄 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폭염으로 인한 가축 폐사 등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환풍기 가동, 단열재·차광막 설치, 냉방장치 작동 여부 등 시설 관리를 철저히 해달라"면서 "가축 스트레스 완화를 위해 신선한 물, 비타민 공급, 사료 소량 자주 급여 등 가축 사양 관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 지자체, 농협에는 가능한 자원과 재원을 투입해 폭염 예방과 사후 대책을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정부와 지자체는 피해 예방을 위해 축사시설 개보수, 냉방장치·환풍기 등 시설 개선 지원과 현장 기술지원을 병행할 계획이다. 피해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피해를 조사해 재해복구비와 보험금을 지급해 축산농가의 경영 안정을 도모할 방침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