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성SDI, 분기 사상 최대 매출…전기차 배터리 흑자전환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7-27 14:14
2분기 매출 3조3343억원, 영업이익 2952억원 기록
삼성SDI가 전기차 배터리 사업 흑자 전환 등에 힘입어 2분기 호실적을 거뒀다.

삼성SDI는 2분기 3조3343억원의 매출과 295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0.3%, 184.4% 증가한 수치다.
삼성SDI가 2분기에 기록한 3조3343억원의 매출은 분기 기준 사상 최대 기록이다.

이와 더불어 전기차 배터리 사업이 흑자로 전환하면서 지속적인 실적 향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삼성SDI 2021년 2분기 실적.[사진=삼성SDI 제공]

사업부별 2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에너지 및 기타 사업부에서는 2조7118억원의 매출과 168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1.2%, 2535.9% 성장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올해 1분기보다 중대형 전지 매출 증가가 호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자동차 전지는 유럽 주요 고객향 매출 확대로 수익성이 개선되면서 분기 흑자 전환했고, 에너지저장장치(ESS)는 미주 전력용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소형 전지의 경우 신규 전기차용 프로젝트 공급이 늘어나면서 원형 전지 매출이 확대됐고,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파우치형 전지 매출도 증가했다.

전자재료 사업부는 2분기 매출 규모는 622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4% 축소됐다. 다만 영업이익은 1265억원을 기록해 같은 기간 29.9% 늘었다.
직전 분기와 비교했을 때, 반도체 소재는 매출 성장을 이어갔다.

이와 더불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는 스마트폰 수요 확대, 평광 필름은 대형 액정표시장치(LCD) TV 수요 확대로 각각 매출이 늘었다.

삼성SDI는 하반기에 전 사업 부문의 성장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자동차 전지는 신규 모델 공급 시작과 판매 증가로 수익성이 개선되고, ESS는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서 판매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수익성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형 전지는 전기차용 판매 본격화, 파우치형 전지는 신규 스마트폰 출시 등의 영향으로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SDI는 “반도체 소재는 고객 증설, 웨이퍼 투입량 증가로 판매가 성장할 것”이라며 “OLED 소재 역시 신규 스마트폰의 OLED 패널 채용 확대로 판매 증가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사진=삼성SDI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