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스에 5분만 넣어도 세균 99.9% 제거되는 무선 이어폰

석유선 기자입력 : 2021-07-26 10:00
LG전자, 무선이어폰 '톤 프리' 3종 출시...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구현 한번 충전으로 최대 10시간 음악감상...5.2g 가벼운 무게에 인체공학 디자인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무선 이어폰도 살균력을 강화한 제품이 출시됐다.

LG전자는 케이스에 5분만 넣어도 대장균 등 유해 세균을 99.9% 제거하는 무선 이어폰 ‘톤 프리(TONE Free)’ 신제품 3종(TONE-TFP9, TONE-TFP8, TONE-TFP5)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신제품 3종 모두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ctive Noise Cancellation) 기능을 탑재해, 고객은 외부 소음이 차단된 상황에서 메리디안의 프리미엄 사운드에 더 몰입할 수 있다.

합성섬유(Nomex) 소재의 진동판을 실리콘 소재로 두른 ‘하이브리드 진동판’도 적용, 거슬림 없이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한 저음을 낸다. ‘3D 사운드 스테이지 이큐(Sound Stage EQ)’ 모드도 지원, 라이브 콘서트에서 느낄 수 있는 입체적이고 현장감 있는 사운드를 구현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LG전자는 26일 '톤 프리' 무선 이어폰 3종(TONE-TFP9, TONE-TFP8, TONE-TFP5)을 공개했다. 사진=LG전자 제공]



특히 신제품(TONE-TFP9, TONE-TFP8)에는 전작 대비 강화된 위생관리 기능이 탑재됐다. 대장균 등 유해 세균을 99.9% 제거해 주는 UVnano 기능을 지원해 고객이 케이스에 이어폰을 5분만 넣어두면 UV LED가 유해세균을 99.9% 살균해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다. UVnano는 유해 성분들을 줄여주는 ‘UV(자외선) LED’와 자외선 파장 단위인 ‘나노미터(nanometer)’ 의 합성어다.

LG전자는 이어젤이 귀에 직접 닿는 소재임을 감안해 국제표준규격(ISO 10993) 피부 접촉 관련 안전성 시험을 통과한 무독성·저자극성 실리콘 소재를 사용, 고객이 오랜 시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신제품(TONE-TFP9)에는 플러그&와이어리스 (Plug&Wireless) 기능을 탑재, 블루투스 기능이 없는 기기에서도 무선이어폰을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고객이 블루투스를 지원하지 않는 비행기에서 음악을 듣거나 영화를 볼 때, 충전 크래들을 멀티미디어 단자와 연결하면 무선이어폰으로 송출되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또 러닝머신을 이용할 때도 줄 꼬임 등 불편함 없이 무선으로 사용 가능하다.

한 번 충전으로 최대 10시간 동안 끊김없이 음악 감상이 가능하다. 전작인 TONE-TFN7이 7시간 연속 음악듣기가 가능한 것을 감안하면 50% 가까이 개선된 셈이다. 5분 충전으로 약 1시간 동안 사용이 가능한 고속충전 기능도 탑재했다.

신제품은 전작(HBS-TFN7) 대비 0.4g 가벼운 5.2g에 불과한 무게와 인체공학 디자인도 장점이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포항공과대학교 인체공학연구실과 협업해 약 300명의 각기 다른 귀 모양을 연구, 최적의 편안함을 찾아냈다.

LG 톤 프리 신제품 3종은 26일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에 출시 예정이다. 국내 출고가는 △TONE-TFP9 24만9000원 △TONE-TFP8 21만9000원 △TONE-TFP5 16만9000원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