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전자, 무선이어폰 '톤 프리' 3종 출시...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구현
  • 한번 충전으로 최대 10시간 음악감상...5.2g 가벼운 무게에 인체공학 디자인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무선 이어폰도 살균력을 강화한 제품이 출시됐다.

LG전자는 케이스에 5분만 넣어도 대장균 등 유해 세균을 99.9% 제거하는 무선 이어폰 ‘톤 프리(TONE Free)’ 신제품 3종(TONE-TFP9, TONE-TFP8, TONE-TFP5)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신제품 3종 모두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ctive Noise Cancellation) 기능을 탑재해, 고객은 외부 소음이 차단된 상황에서 메리디안의 프리미엄 사운드에 더 몰입할 수 있다.

합성섬유(Nomex) 소재의 진동판을 실리콘 소재로 두른 ‘하이브리드 진동판’도 적용, 거슬림 없이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한 저음을 낸다. ‘3D 사운드 스테이지 이큐(Sound Stage EQ)’ 모드도 지원, 라이브 콘서트에서 느낄 수 있는 입체적이고 현장감 있는 사운드를 구현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LG전자는 26일 '톤 프리' 무선 이어폰 3종(TONE-TFP9, TONE-TFP8, TONE-TFP5)을 공개했다. 사진=LG전자 제공]



특히 신제품(TONE-TFP9, TONE-TFP8)에는 전작 대비 강화된 위생관리 기능이 탑재됐다. 대장균 등 유해 세균을 99.9% 제거해 주는 UVnano 기능을 지원해 고객이 케이스에 이어폰을 5분만 넣어두면 UV LED가 유해세균을 99.9% 살균해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다. UVnano는 유해 성분들을 줄여주는 ‘UV(자외선) LED’와 자외선 파장 단위인 ‘나노미터(nanometer)’ 의 합성어다.

LG전자는 이어젤이 귀에 직접 닿는 소재임을 감안해 국제표준규격(ISO 10993) 피부 접촉 관련 안전성 시험을 통과한 무독성·저자극성 실리콘 소재를 사용, 고객이 오랜 시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신제품(TONE-TFP9)에는 플러그&와이어리스 (Plug&Wireless) 기능을 탑재, 블루투스 기능이 없는 기기에서도 무선이어폰을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고객이 블루투스를 지원하지 않는 비행기에서 음악을 듣거나 영화를 볼 때, 충전 크래들을 멀티미디어 단자와 연결하면 무선이어폰으로 송출되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또 러닝머신을 이용할 때도 줄 꼬임 등 불편함 없이 무선으로 사용 가능하다.

한 번 충전으로 최대 10시간 동안 끊김없이 음악 감상이 가능하다. 전작인 TONE-TFN7이 7시간 연속 음악듣기가 가능한 것을 감안하면 50% 가까이 개선된 셈이다. 5분 충전으로 약 1시간 동안 사용이 가능한 고속충전 기능도 탑재했다.

신제품은 전작(HBS-TFN7) 대비 0.4g 가벼운 5.2g에 불과한 무게와 인체공학 디자인도 장점이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포항공과대학교 인체공학연구실과 협업해 약 300명의 각기 다른 귀 모양을 연구, 최적의 편안함을 찾아냈다.

LG 톤 프리 신제품 3종은 26일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에 출시 예정이다. 국내 출고가는 △TONE-TFP9 24만9000원 △TONE-TFP8 21만9000원 △TONE-TFP5 16만9000원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