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퍼미션 투 댄스' 뮤직비디오 2억회 돌파…통산 22번째

최송희 기자입력 : 2021-07-26 08:36

방탄소년단 '퍼미션 투 댄스' 뮤직비디오 2억회 돌파[사진=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의 신곡 '퍼미션 투 댄스' 뮤직비디오가 조회수 2억회를 돌파했다.

지난 9일 전 세계에 공개된 방탄소년단의 신곡 '퍼미션 투 댄스' 뮤직비디오 조회 수는 26일 오전 1시 19분경 2억 건을 넘었다. 통산 22번째 2억회를 기록한 뮤직비디오다.

방탄소년단 신곡 '퍼미션 투 댄스'는 "춤은 마음 가는 대로, 허락 없이 마음껏 춰도 된다"라는 노랫말을 담은 경쾌하고 신나는 댄스 팝 분야 곡이다. 방탄소년단의 자유분방하면서도 친근함이 돋보이는 안무에 국제 수화를 활용한 안무 등으로 전 세계인들에게 힘을 북돋운다.

특히 2억회를 달성한 뮤직비디오는 실내와 야외 공간을 넘나들며 신나게 춤을 추는 방탄소년단의 모습이 교차하면서 활기찬 힘을 전파한다. 해당 뮤직비디오는 공개 24시간 만에 7230만 조회 수를 기록했으며, 공개 시 최대 동시 접속자 수 230만 명을 넘겨 '버터' '다이너마이트' '라이프 고즈 온'에 이어 역대 네 번째 유튜브 프리미어 뮤직비디오 시청 기록을 달성했다.

'퍼미션 댄스'는 전 세계 음원 순위에서 좋은 성적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 빌보드 싱글 순위(7월 24일자)에서는 '핫100' 정상에 오르며 7주 연속 1위를 기록했던 '버터'와 바통 터치에 성공했다. 26일자 일본 오리콘 순위에서는 주간 재생 수 2143만 94회로 '주간 실시간 재생 순위'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4일 SBS 뉴스에 출연해 '버터' '퍼미션 투 댄스' 인기에 관한 소감을 털어놓기도 했다.

RM은 "굉장히 꿈 같다. '버터'라는 곡을 낼 때만 해도 7주 연속 1위를 생각하지 못했고, 7주 연속 1위를 하고 농담 삼아 '바통 터치를 했으면 좋겠다'라고 했는데 실현이 돼서 너무 영광"이라며 "노래를 들어주신 모든 분과 아미(팬클럽)에게 가장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21일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됐다. 국내 대중문화예술인 최초로 대통령 특사에 임명된 방탄소년단은 오는 9월 유엔총회 등 주요 국제회의에 참석해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

이에 관해 RM은 "방탄소년단은 지금의 청년 세대분들과 함께 커왔다. 그 과정에서 지금 우리가 느꼈던 정서를 표현하고자 했다. 세계적인 경제 위기나 사회적인 무언가가 우리에게 미치는 임팩트를 직·간접적으로 목격하고 겪어왔다. 2021년 위기가 있을 때 미약하지만 문화특사, UN 총회 등 우리가 할 수 있는 힘이 있다면 참여해서 우리와 함께 커왔던 청년 세대분들이나 전 세계 미래 세대분들, 감히 우리나라를 위해서 할 수 있는 일들을 해보자면서 무거운 마음으로, 하지만 즐거운 마음으로 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선을 다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 사명감을 다해 완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