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김연경·황선우 기수로…대한민국, 103번째로 입장

최송희 기자입력 : 2021-07-23 22:25

도쿄올림픽 개막식 입장하는 한국팀 [사진=연합뉴스]

23일 도쿄올림픽이 개막한 가운데 한국팀이 103번째로 입장했다. '배구 여제' 김연경과 박태환 이후 처음으로 수영 메달에 도전하는 황선우를 기수로 내세웠다.

그리스를 시작으로 난민팀·일본팀 등 각국 대표팀이 개막식 행렬에 참여했다. 205개 나라와 난민팀 등 206개 팀이 참가했고, 거의 모든 참가팀이 '남녀 공동 기수'를 앞세웠다.

우리나라 선수단은 태국에 이어 103번째로 등장했다. 배구의 김연경과 수영의 황선우가 기수를 맡았다.

한국 선수단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30명 정도만 행진에 참여했다. 선수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행진했다. 전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귀빈석에서 손을 흔드는 모습도 카메라에 포착됐다.

우리나라는 29개 종목에 참여한다. 선수는 총 232명, 임원 122명이 파견됐다. 한국은 종합 10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