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4.9조원 2차 추경안 의결...김 총리 "집행 서둘러달라"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7-24 10:43
"국민지원금 논란 더 이상 바람직하지 않아"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를 개회하고 있다. 이날 임시 국무회의에서 2021년 2차 추가경정예산안과 배정 계획안을 확정하게 된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24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제32회 임시국무회의를 열고 2021년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배정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국회는 이날 새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소상공인 손실보상 및 피해지원, 방역과 의료인력 지원 등을 포함한 34조9000억원 규모의 추경안을 통과시켰다.

김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한 이후 많은 변화가 있었다. 수도권에는 처음으로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고 비수도권에서도 사적모임을 4인까지로 제한하는 등 방역조치를 강화했다"며 "모두가 힘들지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비정규직 노동자분들의 희생과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엄중한 상황과 강화된 방역조치를 감안해 추경안을 수정하고 신속하게 처리해 주신 국회에 감사드린다"며 "이제 행정부의 시간이다. 관계부처는 어려움에 처한 분들이 한시라도 빨리 도움을 받으실 수 있도록 편성된 예산을 최대한 신속히 집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 총리는 "방역조치 강화로 피해가 큰 소상공인에게 지원하는 희망회복자금 집행을 서둘러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또 국회 논의과정에서 지급대상을 확대하는 것으로 결정된 국민지원금에 대해서는 "더 이상의 논란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코로나로 지쳐 있는 국민들께 힘이 될 수 있도록 정부는 신속하고 원활한 집행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번 추경에는 백신 구매·접종 예산과 백신 접종으로 인한 피해보상 예산도 포함돼 있다"며 "정부는 백신 확보와 접종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최대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 관계부처는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이 코로나 극복의 발판이라는 점을 명심하시고 사명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끝으로 김 총리는 "코로나가 시작된 지 벌써 1년 6개월이 지났다. 많이 지쳐 계신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국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협조와 참여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길이다. 지금의 이 고비를 이겨내고 모두가 간절히 염원하는 일상회복을 앞당길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방역에 동참해주시기를 다시 한 번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