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추경 243억원 확보…수산물 할인 등 지원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7-24 10:15
인기 수산물 20% 할인…우량종자·가두리 그물망 설치 지원

국민의힘 '호남동행' 의원들이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본 전남 강진군을 13일 방문해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해양수산부는 코로나19와 최근 집중호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해양수산 분야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제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243억원을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해수부는 우선 코로나19와 일본의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으로 어려워진 수산업계를 지원하고자 200억원 규모의 수산물 할인쿠폰을 추가 발행한다. 이를 통해 연말까지 총 31개 온·오프라인 업체에서 진행하는 수산물 할인행사를 4회에서 6회로 늘린다. 할인 대상도 전복, 뱀장어 등 양식 중심의 9개 품목에서 조기, 명태, 마른멸치 등 대중성 어종까지 포함한 15개 품목으로 확대한다. 전통시장 수산물 할인 지원 규모는 기존의 60억원에서 90억원으로 늘린다. 해수부는 이를 통해 국내산 수산물을 20% 이상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전라남도 등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양식 어가를 지원하는 데는 32억원이 편성됐다. 대량 폐사가 발생한 지역에 재해에 강한 우량 종자를 보급하는 우량 종자 지원에 20억원, 재해를 예방하는 가두리 그물망 설치 지원에 12억원을 각각 사용한다. 또 육상에 방치돼 환경오염과 악취 등을 유발하는 굴 패각을 해양으로 배출하는 데는 11억원을 사용할 예정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