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HMC네트웍스 투자…헬스케어 시장 공략한다

김형석 기자입력 : 2021-07-24 06:00
종합적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추진
삼성화재가 시니어 생태계 플랫폼 투자를 통해 헬스케어 서비스 확대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사진=아주경제DB]


24일 손보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지난달 간병인 매칭 서비스 플랫폼인 '케어네이션'을 운영하는 (주)HMC네트웍스와 투자계약을 체결했다.

HMC네트웍스는 환자와 간병인을 연결하는 개인 맞춤형 플랫폼인 '케어네이션'을 개발한 간병업계의 대표적인 스타트업이다. 오프라인 시니어 사업의 탄탄한 기반으로 간병사업의 모바일 서비스까지 진출하여 많은 경험과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삼성화재는 이번 전략적 투자를 기반으로 단기적으로는 간병 서비스 플랫폼 성장을 위해 노력하고 중장기적으로 시니어 생태계에 적합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개발해 시너지를 창출할 예정이다.

삼성화재의 이번 투자는 단순한 업무협력을 넘어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해 상호 사업협력을 추진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앞서 삼성화재는 헬스케어 기반을 선제적으로 다져 왔다. 대표적인 삼성화재 헬스케어 서비스인 '애니핏'의 경우, 고객의 건강상태 파악에서부터 건강증진, 질병예방와 관리까지 종합적 디지털 헬스케어를 제공한다. 작년 11월에는 '애니핏 2.0'으로 기존 '애니핏'을 확대 개편해 골다공증케어, 건강위험분석, 건강검진예약, 마음건강체크 등 4가지 서비스를 추가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새로운 서비스 영역을 개척하기 위해 보험업과 밀접한 시니어 산업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의 결실로 금번 투자가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들과의 협업으로 삼성화재의 신사업발굴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