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대 첫 올림픽인 ‘2020 도쿄올림픽’의 막이 올랐습니다.

일본 정부는 일본 내 심각해진 코로나19 확산세에 이번 올림픽 경기를 무관중 형태로 진행하기로 했는데요. 전 세계 팬들의 환호를 받으며 경기를 치르던 국가대표 선수들에게는 아쉬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특히 이번이 자신의 인생에서 첫 올림픽인 선수들에게는 더욱 아쉬움이 클 텐데요. 구슬땀을 흘리며 도쿄 올림픽을 준비한 '슈퍼루키'를 소개합니다. 탁구 신유빈 선수, 배드민턴 안세영 선수, 태권도 장준 선수, 수영 황선우 선수 그리고 축구 이강인 선수. 이 다섯 명의 선수들에 대한 이야기와 이들의 주요 경기 일정을 담았습니다.

3분 만에 완성되는 쉽고 빠른 이야기, 삼분반점에서 만나보세요.
 

[사진=유수민 ]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