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금융그룹 제공]

KB금융그룹이 올 상반기 2조474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KB금융은 견조한 이익체력을 바탕으로 출범 후 첫 중기배당도 결의했다.

KB금융은 22일 상반기 실적발표를 통해 올 상반기 2조474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고 밝혔다. 핵심이익이 견조하게 성장한 가운데, M&A를 통한 비유기적 성장으로 강화된 이익안정성과 지난해 2분기 추가 대손충당금 전입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44.6%(7630억원) 증가했다.

2분기 당기순이익은 1조2043억원으로 견조한 여신성장 등에 힘입어 순이자이익은 증가한 반면, 주식거래대금 및 은행 신탁판매 감소로 인해 순수수료이익 증가세가 다소 둔화된 모습을 보였다. 이에 2분기 당기순이익은 시장금리 상승으로 채권평가이익이 축소된 영향 등으로 전분기 대비 5.2%(657억원) 감소했지만, 희망퇴직비용 등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기준으로는 전분기 수준의 견조한 실적을 유지했다.

상반기 순수수료이익은 1조832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2.7% 늘었다. 고객수탁고 증대 및 IB 비즈니스 활성화 노력으로 증권업수입수수료가 크게 증가한 가운데, ELS판매실적 개선으로 은행 신탁이익이 증가하고 소비회복에 힘입어 카드 가맹점수수료가 증가한 영향이다.

2분기 순수수료이익은 8654억원으로 증권 IB 비즈니스의 견조한 성장에도 불구하고, 주식거래대금 감소로 증권업수입수수료가 축소되고 신탁상품 판매 위축 등으로 은행 신탁이익이 감소하며 전분기 대비 10.5% 감소했다.

2분기 기타영업손익도 시장금리 상승으로 채권평가이익이 감소하고 손해보험의 대형화재 보상 관련 손실(약 140억원) 등 일회성 요인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다소 줄었다.

KB금융의 자산건전성은 양호한 수준으로 관리되고 있다. 6월 말 기준 그룹의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39%로 3월 말 대비 0.03%포인트 개선됐다. 6월 말 기준 NPL 커버리지비율(Coverage Ratio)은 173.1%, 대손준비금을 포함한 NPL 커버리지비율은 363.7%로 집계됐다. 보수적인 건전성 관리 기조를 유지해 미래 불확실성에 대응한 손실흡수능력을 한층 제고했다는 평가다. 

한편 이날 KB금융그룹 이사회는 금융지주 출범 후 처음으로 2021년 6월말을 기준으로 주당배당금 750원의 중간배당을 결의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금융권 최고 수준의 자본적정성과 견조한 이익체력을 바탕으로 주주님들께 보다 안정적이고 유연한 현금흐름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효율적인 자본활용과 다양한 주주환원 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하여 주주가치를 증대하고 기업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