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유행 위기에...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2주 연장 가능성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7-21 21:20

21일 오후 퇴근하는 직장인 등이 강원 강릉시 유천동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비수도권에서 처음으로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된 강릉은 일주일째 확진자가 두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대유행이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정부가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를 2주 더 연장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21일 채널A는 정부가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를 2주정도 더 연장하기로 가닥을 잡고 내부 논의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확진자 수가 계속 늘고 있으며 곧 휴가철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국민의 협조를 좀 더 요청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아직 가시적인 효과가 나타나지 않은 만큼 현재 거리두기 단계가 연장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되는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가 4차 대유행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매체는 밝혔다.

한편 이날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784명이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해 1월 20일 이후 1년 6개월 만에 가장 많은 수치로, 직전 최다 기록이었던 지난 14일(1614명)보다 170명 많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