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의 지주사 겸 투자전문회사 SK㈜(이하 SK)가 통 큰 중간배당을 실시한다. 2018년 첫 중간배당 이후 최대 규모다.

SK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주당 1500원 규모의 중간배당을 주주들에게 지급하는 내용의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총 지급액은 793억원 규모다. 전년 중간배당금 총액(528억) 대비 약 50% 늘었다. SK의 연간 배당 총액은 2016년 2087억원에서 지난해 3701억원으로 4년간 약 77% 증가했다.

SK는 앞으로도 투자전문회사에 걸맞은 투자이익을 실현하고 이를 배당재원에 적극적으로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SK는 지난해 중국 왓슨, 친데이터그룹, 로이반트 등에 대한 굵직한 투자와 함께 SK바이오팜 상장, 글로벌 물류 플랫폼 기업 ESR 지분 일부 매각 등 투자수익을 배당재원에 반영함으로써 배당 확대를 이끌었다. 이번 중간배당에는 올해 초 SK바이오팜 지분 일부 매각 등 투자수익 실현에 따른 재원을 활용했다.

이와 함께 SK가 투자한 그랩(Grab) 등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들과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보유한 솔리드에너지시스템, 혁신 신약개발 기업 로이반트 등이 상장을 준비 중인 만큼 투자수익 실현을 통한 추가적인 배당확대도 기대되고 있다.

배당 확대에 따른 증권업계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시장은 SK의 목표주가를 최고 45만원까지 제시하면서 기대감을 보였다.

SK 관계자는 “SK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중심의 포트폴리오 혁신과 파이낸셜스토리 실행력 제고를 통해 투자전문회사로서 빠르게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앞으로 지속해서 투자수익 실현 등 투자 선순환 구조 정착으로 회사 성장과 주주가치 확대를 동시에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SK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