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ESG 성과 한 눈에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7-21 10:02
지속가능경영·ESG 성과·스페셜 리포트 등 3개 파트로 구성 ICT 활용해 디지털 교육 격차 해소·소외 계층 돌봄 나선다 황현식 "모든 변화의 시작은 고객...고객 더욱 깊이 이해할 것"

LG유플러스가 발간한 ‘2020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표지.[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지속 가능한 경영에 대한 목표를 담은 ‘2020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화두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초점을 맞춰 주요 항목을 구성하고 고객·주주 등 이해관계자와 소통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2020 지속가능경영 보고서에는 LG유플러스가 추진하는 지속가능경영의 의미를 설명하고 개인정보보호와 기후변화를 포함한 주요 ESG 관련 활동이 담겼다. 특히 ESG를 중심으로 변화하는 시대의 요구에 부응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새롭게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보고서는 △LG유플러스의 지속가능경영 체계 △ESG 성과 △개인정보보호와 기후변화를 담은 스페셜 리포트 등 3개 파트로 구성됐다. 지속가능경영 파트에서는 고객 중심의 질적 성장을 위해 즐겁고 역동적으로 일하는 방식을 시작점으로 설정했다.

ICT를 활용해 디지털 교육 격차 해소와 사회적 소외 계층 돌봄 등 사회문제 해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메타버스·자율주행·헬스케어·스마트팩토리·스마트모빌리티 등을 중심으로 향상된 고객 경험을 제공해 지속적인 성장을 거두겠다는 전략도 공개했다.

ESG 성과 파트는 지배구조와 사회, 환경 등으로 구분해 성과와 계획을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지배구조 확립을 위해 이사의 다양성과 독립성을 보장하고, 사외이사의 전문성을 강화했다. 이사회 내 ESG 위원회를 구성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담보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다.

기업의 사회적 역할 확립을 위해 5G 커버리지 확대와 신속한 통신장애 대응,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인재 확보 등도 소개했다. 환경 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가입, 에너지 절감,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친환경적인 수자원 관리를 대표 사례로 제시했다.

스페셜 리포트에서는 통신산업의 특성을 반영해 개인정보보호와 사이버 보안을 위한 활동을 다뤘다.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온실가스 배출량·에너지 사용량 등을 모니터링하고, 에너지 사용량 절감을 위한 기술 개발에 집중하겠다는 전략도 설명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모든 변화의 시작은 고객’이라는 철학으로 고객을 더욱 깊이 이해하기 위해 가구 유형별로 고객을 연구하는 전담조직을 갖췄다”면서 “고객과 직접 만나 상호 의견교환을 통해 상품을 기획하는 절차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로운 성장과 도약을 위해 앞으로도 이해관계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소통해 사랑받는 LG유플러스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