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공헌 사업 '치어럽스' 프로젝트 진행
롯데면세점이 지역사회 소상공인 상생협력을 위한 사회공헌 사업인 '치어럽스(CHEERUPS)'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ESG 경영 강화 차원이다.

이번 치어럽스 프로젝트는 송파지역에서 1년 이상 외식업을 운영하고 있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다. 롯데면세점은 서류심사를 통해 최대 15곳을 선정할 예정이며, 모집 기간은 7월 21일부터 8월 10일까지 3주 동안이다.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선발된 소상공인에게는 롯데면세점이 제작한 친환경 포장 용기와 커틀러리를 제공한다.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배달음식 폐기물 문제 해결하기 위해서다. 나아가 약 3개월간 밀키트화 및 위생관리 컨설팅이 진행되며, 크리에이터와 협업을 통한 온·오프라인 홍보 콘텐츠 제작 등 마케팅 활동도 전방위적으로 지원한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총 1억원 이상의 사업비를 조성했으며 보다 폭넓고 심도 있는 지원을 위해 '서울산업진흥원'과 '한국외식업중앙회'와 함께 진행한다. 내년 2022년에는 부산과 제주 지역으로 치어럽스 대상을 확대해 장기적 프로그램으로 정례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상진 롯데면세점 마케팅부문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작게나마 힘이 되었으면 한다"면서 "앞으로도 롯데면세점은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치어럽스는 지난 2018년부터 소상공인과의 상생협력 도모를 위해 이어온 롯데면세점의 대표 사회공헌 사업이다. 지난해까지 '낙향미식(乐享美食)'이라는 타이틀로 진행해왔다. 그동안 명동·송파·제주·인천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지에 위치한 47개 음식점을 선정해 노후 간판 교체, 외국어 메뉴판 제작, 음식점 운영 컨설팅 등 영업 활동을 지원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3월 ESG 가치 추구 위원회를 설립하고 ESG 경영비전을 선포했다. 이날 새로운 사회공헌 슬로건으로 'LDF Impact'를 내건 롯데면세점은 최근 부산 소재 청년기업을 대상으로 한 스타럽스(STARUPS) 3기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우리 지역사회와의 상생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