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증권신고서 퇴짜…'IPO 저승사자' 금감원 개입 두고 엇갈린 시선

강현창 기자입력 : 2021-07-21 00:10

[사진=아주경제DB]


금융감독원의 증권신고서 정정 요구가 늘어나면서 금융투자업계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기업공개를 하는 과정에서 수요예측 등을 통해 합리적인 가격형성이 가능함에도 당국이 과도한 개입을 하고 있다는 불만이 나온다.

반면 코로나19 이후 공모주 시장이 과열되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는 점에서 당국의 개입이 필요하다는 시각도 있다.

지난 19일 카카오페이는 금감원에 제출한 증권신고서가 반려되면서 전체적인 상장 일정이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카카오페이가 지난 2일 제출한 증권신고서를 심사한 결과 투자자의 합리적인 투자 판단을 저해하거나 투자자에게 중대한 오해를 일으킬 수 있다며 지난 16일 정정신고서 제출을 요구했다.

카카오페이는 당초 8월 2일 공모가를 확정한 뒤 같은 달 4일과 5일에 공모주 일반청약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희망 공모가 밴드는 6만3000~9만6000원 수준이었다. 하지만 금감원의 요구로 일정에 대한 재논의에 들어갔다.

이처럼 금감원이 증권신고서 정정을 요구하는 사례는 늘어나는 추세다. 최근 SD바이오센서와 크래프톤도 정정 요구에 따라 상장 일정을 미루고 공모가 밴드를 낮췄다.

SD바이오센서는 공모가 희망 밴드를 최초 6만6000~8만5000원을 제시했지만 이후 4만5000~5만2000원으로 낮췄다. 공모 물량도 1555만2900주에서 1244만2200주로 줄였다.

크래프톤은 공모가 희망 밴드를 당초 45만8000~55만7000원으로 정했다가 금감원의 정정 요구에 40만~49만8000원으로 내렸다. 공모 주식수는 1006만230주에서 865만4230주로 낮췄다.

[표=각사 증권신고서 참고]


이를 두고 금융투자업계에서는 금감원이 사실상 IPO의 가격 결정에 개입했다고 보고 있다. 금감원은 반려한 증권신고서를 두고 콕 짚어서 밸류에이션을 고치라고는 하지 않았다. 하지만 통과된 증권신고서를 보면 결국 밸류에이션이 문제였다.

그동안 시장이 결정해온 밸류에이션을 당국이 개입하는 것이 합리적인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린다.

우선 IPO를 하려는 기업들은 부당하다는 입장이다. IPO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수요예측과 공모주 청약을 통해 시장에서 수요와 공급이 만나 합리적으로 가격을 형성하는 데 당국이 이를 방해한다는 얘기다.

최근 우여곡절 끝에 상장한 SD바이오센서의 경우 기관투자자 경쟁률 1143.76대 1을 기록하며 수요예측 흥행에 성공했다. 상장 첫날 종가도 공모가보다 17% 이상 오른 6만1000원에 마감했다. 결국 처음의 증권신고서대로 IPO를 진행했더라도 큰 무리 없이 시장에 안착했으리라는 예상이 가능하다.

14일부터 27일까지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있는 크래프톤도 14일 단 하루 만에 예정된 공모 물량을 뛰어넘는 청약 주문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어급 IPO의 적정 몸값에 대해 시장과 금감원의 견해 차이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이에 대해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금감원이 개입할 일이 아니라 투자자들이 성숙해져야 하는 문제"라며 "투자자는 투자에 대한 실패도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의 한 관계자는 "상장은 투자자들과 다양한 소통을 나누면서 기업의 가치를 인정받고 이에 공감하는 투자자들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는 것"이라며 "이때 생성되는 밸류에이션은 일시적인 게 아니라 상장 이후에도, 그리고 상장을 통해 꾸준히 변할 수 있는 것인데 이를 처음부터 규제의 대상으로 삼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말했다.

반면 당국의 이런 개입을 환영하는 입장도 있다. 바로 수요예측과 공모에 참여하는 기관과 개인투자자들이다. 이들은 당국의 개입 덕분에 공모주 투자 문턱이 낮아진 덕을 본다.

또 지난해부터 코로나19 여파로 공모주 투자에 과도한 자금이 몰리면서 상장하려는 기업들의 몸값이 지나치게 부풀려졌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어 당국의 개입이 적절하다는 의견도 많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IPO 광풍이 불면서 대어들의 몸값이 너무 높아지고 있다"며 "시장의 과열을 식히고 더 많은 투자자가 합리적인 가격에 투자하기 위해서는 금감원의 적절한 개입이 필요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