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가 20일부터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포티지' 신차의 판매를 시작한다. 신형 스포티지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첫날인 6일에만 1만6078대가 계약됐다. 19일(영업일 10일)까지 진행된 사전계약 대수는 총 2만2195대에 달한다. 

신차는 1.6 터보 하이브리드와 함께 1.6 터보 가솔린, 2.0디젤 등 3개 파워트레인을 갖췄다. 1.6 터보 하이브리드는 최고 출력 180ps, 최대 토크 27.0kgf/m의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구동 모터를 조합해 시스템 최고 출력 230ps, 시스템 최대 토크 35.7kgf/m의 힘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리터당 16.7㎞다.

1.6 터보 가솔린은 최고 출력 180ps, 최대 토크 27.0 kgf/m, 복합연비 리터당 12.5㎞다. 2.0 디젤 엔진의 경우 최고 출력 186ps, 최대 토크 42.5kgf/m, 복합연비 리터당 14.6㎞의 성능을 확보했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이라이드(E-Ride)와 이핸들링(E-Handling) 기술을 기본 탑재했다.

국내 브랜드 최초로 적용된 이라이드(E-Ride)는 과속 방지턱 등을 통과 시 차량이 운동 방향과 반대 방향의 관성력이 발생하도록 모터를 제어해 쏠림을 완화한다. 이핸들링(E-Handling)은 모터의 가감속으로 전후륜의 하중을 조절해 조향 시작 시 주행 민첩성을, 조향 복원 시 주행 안정성을 향상시켜 준다.
 

기아 신형 스포티지의 실내 모습. [사진=기아 제공]


실내에는 파노라믹 12.3인치형 계기반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을 연결한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국내 준중형 SUV 최초로 적용했다. 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공조 기능을 통합적으로 조작할 수 있는 터치 방식의 전환 조작계를 장착했다. 

기아 관계자는 “차급을 뛰어넘는 실내 공간과 동급 최고 수준의 신기술 등 모든 면에서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스포티지를 통해 고객들에게 혁신적이고 차별적인 기아만의 차량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기아 신형 스포티지. [사진=기아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