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DB]


교보증권은 엘앤에프의 목표주가를 18만원으로 상향하고,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엘앤에프는 국내 배터리 3사 중 가장 증설이 가파른 LG에너지솔루션과 전기차 산업을 이끄는 테슬라의 메인 벤더라는 점에서 매력적이라는 평가다. 

19일 최보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엘앤에프가 2분기 매출액 2072억원(전년 동기 대비 199.8% 증가, 전 분기 대비 5% 증가), 영업이익 48억원(전년 동기 대비 83.3% 증가, 전 분기 대비 흑자 전환) 등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영업이익은 컨센서스(16억원)를 크게 웃돌 것으로 전망됐다.

최 연구원은 "2분기 실적 호조는 캐파(CAPA·생산능력) 효율화 진행에 힘입은 것"이라며 "NCMA하이니켈의 비중이 커지면서 판가 상승, 물량 확대가 이어졌다"고 했다. 

그는 엘앤에프가 올해 연결 매출액 1조778억원(전년 동기 대비 202.7% 증가), 영업이익 357억원(전년 동기 대비 2485% 증가) 등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2022~2023년 영업이익 추정치도 각각 19%, 22% 상향 조정했다. 

최 연구원은 엘앤에프가 LG에너지솔루션과 테슬라 등의 메인 벤더라는 점에서 투자 가치가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LG에너지솔루션 상장 이후 공모자금 활용으로 추가적 동반 사업 확장이 기대된다"며 "하반기 JV 설립을 통한 협력구도 역시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엘앤에프는 지난 6월 테슬라와 소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며 "향후 테슬라가 4680 배터리를 자체 생산할 시 NCMA 양극재를 직접 납품할 가능성이 크다"고도 했다. 

이 밖에도 엘앤에프가 하반기 해외 진출을 위한 부지 선정을 진행 중인 점, 지난 2011년부터 자회사 JHC화학공업을 통해 자체적 핵심전구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어 중간재 수직계열화 측면에서 유리하다는 점 등이 높게 평가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