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지난 14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50대 예방접종 사전예약 오류 개선 등과 관련한 긴급 브리핑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의 잔다르크.’

코로나19 확산으로 방역 최전선에 서 있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두고 하는 말이다.

정 청장은 지난해부터 중책을 맡아오며 업무 피로감이 상당한데도 뚜벅뚜벅 자기 맡은 바 본분을 지키는 데 여념이 없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4차 대유행’이 오고, 백신 접종 사전예약 등에서 문제가 불거지자 야당과 여론, 언론의 뭇매를 온몸으로 맞은 것도 그였다. 억울할 만하지만 그때도 역시 “최선을 다하겠다”는 한마디로 고개를 숙일 뿐이다.

누구보다 성실하고 청렴한 그이기에 작은 실수마저도 더 크게 눈에 띄기 마련이다. 그럴 때마다 책임을 회피하거나 자기 변명을 늘어놓기는커녕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사실 관계를 내보인다.

그런 그의 청렴결백함이 여실히 드러난 사례가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다. 정 청장의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이 공개된 것이다.

16일 질병관리청의 ‘2021년 6월 청장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에 따르면 정 청장은 6월 한 달간 업무추진비로 32건 399만5400원을 결제했다.

32건 중 과반인 20건은 ‘코로나19 관련 회의’ 명목으로 결제됐다. 

나머지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관련 논의(25일) 6건, 상임위원회 전체회의 대비 검토 및 관련 논의(16일) 5건, 백신 분야 전문가 자문회의(7일) 1건 등이다.
 

6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 [자료=질병관리청 제공]


사용 내역을 보면 호텔이나 고가 음식점 등은 찾아볼 수 없다.

충북 청주 오송 질병관리청 인근 한정식·일식 전문점, 오송역 주변 분식집, 도시락집, 카페가 전부다.

국회 일정 등으로 서울 여의도를 방문할 때도 제과점, 카페 등에서 커피 정도를 마시는 데 그쳤다.

총 251명이 399만5400원을 사용해 한 사람당 평균 1만5918원을 썼다.

16일 아침의 경우 5명이 5000원으로 서울역 도넛 가게에서 결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이 촉박한데 배는 고프니 한 사람당 도넛 1개로 아침 공복을 때운 것이다.

또한 점심에는 대부분 음식을 비대면 포장·배달로 해결했다. 지출 시간은 점심·저녁 때를 앞둔 오전 11시, 오후 5시 전후였다.

여준성 보건복지부 장관정책보좌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 청장은 포장 후 식사도 따로 한다. 혹시 모를 감염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정 청장의 업무추진비가 공개되자 인터넷에선 정 청장을 응원하는 누리꾼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좀 비싼 거 드셔도 되는데, 짠하다”, “이런 분만 나랏일 하면 좋겠다”, “청장님의 청렴이 느껴진다”, “건강 챙기면서 일하셨으면 좋겠다”, “법이 보호해야 할 분”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