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5급 사무관 강제추행 혐의 입건… 직위 해제

최다현 기자입력 : 2021-07-15 17:09

[기재부 제공]


기획재정부 5급 사무관이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돼 직위 해제됐다. 지난달 공정거래위원회 국장급 공무원이 낮술을 마시고 부하 직원을 폭행한 의혹으로 징계를 받은 데 이어 강제추행 사건이 불거지면서 공직기강 해이에 대한 지적이 나온다.

15일 기재부와 세종경찰서에 따르면, A사무관은 이달 초 세종시 나성동 길거리에서 행인에게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는다.

A사무관은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기재부는 최근 경찰로부터 수사 개시 통보를 받고 A사무관을 직위 해제했다. 기재부는 인사 규정에 따라 금품 비위나 성범죄 관련 감사원 혹은 검찰·경찰 조사를 받는 경우 정상적인 업무가 어렵다고 판단해 직위를 해제할 수 있다.

앞서 공정위는 낮술을 마시고 소란을 피운 B국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중앙징계위에 중징계 의결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업체 임원들과 접대 골프를 쳐 청탁금지법을 위반한 과장급 3명도 직무에서 배제하고 중앙징계위에 중·경징계를 요구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