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해수욕장 개장 전 안전관리·코로나19 방역 등 현장점검

(영덕) 최주호 기자입력 : 2021-07-15 17:08

영덕 장사해수욕장 안전 현장점검 장면.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15일 영덕 장사해수욕장에서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강성조 행정부지사를 비롯해 영덕군, 해양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코로나19 방역, 안전관리 등 현장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날 현장점검은 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불편을 최소화하고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해수욕장 운영을 위해 개장 전 준비했던 방역‧안전관리 계획이 현장에 잘 적용됐는지 여부와 미흡한 문제점 등이 있는지를 집중 점검했다.

또한, 해수욕장 내 종합상황실과 샤워실, 탈의실 등 다중이용시설 점검과 거리두기, 안심콜 번호 등 코로나19 방역홍보물 설치, 해수욕장 안전관리 요원, 인명구조장비 배치 등 해수욕장 안전‧방역 대책 추진상황을 차례로 확인했다.

지난해 경북 24개 해수욕장을 방문한 이용객은 45만여명으로 코로나 여파 등으로 2019년 102만명 대비 56% 감소했으나, 올해는 수도권 방역 강화로 인한 풍선효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국민들의 여행 욕구 증가 등으로 해수욕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올해는 방역관리로 인한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해수욕장별 안심콜 운영, 체온스티커 시범운영, QR코드 등을 활용해 비대면 스마트 방역을 확대하기로 했다.

해수욕객이 밀집되지 않도록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사전예약제 등 새로운 정책을 추진하고, 한적한 해수욕장 선정 및 홍보를 통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해수욕장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안전관리를 위해 해수욕장에 전문 안전관리 요원과 구명보트, 수상오토바이 등 구조장비를 확보해 해수욕장별로 분산 배치하고, 해파리 쏘임 방지를 위한 안전그물 설치 등 안전사고 예방에도 철저를 기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확진자 발생 추세가 지방으로 전이될 수 있어, 7월 16일부터 포항시 6개소 지정해수욕장에서 야간 음주‧취식 금지 등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하였고, 나머지 3개 시‧군도 행정명령 발령을 검토하고 있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코로나19로 억눌린 여행수요와 백신 예방접종 등으로 해수욕장 방문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어,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며, 인명사고 예방과 철저한 방역관리로 안전한 해수욕장이 되도록 현장에서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