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정확한 팩트체크] 이준석 ‘전 국민 재난지원금’ 번복했나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7-13 16:05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마친 후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 합의를 ‘번복’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전날 송 대표와의 회동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주기로 했다가 당내 반발이 거세지자 이를 100분 만에 뒤집었다는 비판이다.

송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결단을 뒷받침해 주길 바란다”고 했고,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 대표는 100분 만에 말 뒤집는 ‘100분 대표’, 회수를 건너면 귤 맛을 잃어버리는 ‘탱자 대표’가 되려는 것이냐”고 조롱했다.

Q. 송 대표와 이 대표의 합의는 무엇인가.

송 대표와 이 대표는 전날 오후 6시 30분부터 7시 45분까지 약 1시간 15분간 배석자 없이 만찬을 가졌다.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된 탓이다. 이후 다른 방에 있던 대변인들에게 두 사람의 합의 사항을 알려줬고 대변인들이 이를 기자들에게 브리핑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훨씬 더 상향된 소상공인 지원을 두텁게 하는 안(案), 그리고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향으로 결정하고 지급 시기는 방역 상황을 봐서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황보 대변인은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는 게 어떤 말인가’란 질문에 “(소득하위) 80%를 지급하느냐 이런 걸로 민주당 내에서 의견이 분분하지 않나. 전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는 걸 오늘 합의하신 것 같다”며 “지급 시기는 추경을 해야 하는데 그렇게 되면 안의 변경이 있어야 할 텐데, 그런 차원에서 방역 상황을 봐서 지급시기를 정하겠다고 결정한 것 같다”고 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 말씀은 현재의 안(당정 협의안)보다 더 두터운 피해소상공인 지원 대책을 만들어서 보강하고, 그러면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으로 가는 것에 (두 대표가) 공감했다(는 것)”며 “이게 결정 사항은 아니고, 그 방향으로···”라고 설명했다.

Q. 이 대표가 합의를 번복했나.

번복 논란이 일어난 이유는 약 100분이 지난 오후 9시 40분, 국민의힘이 브리핑 내용을 보강하는 문자를 발송했기 때문이다. 황보 대변인은 “오늘 양당 대표 회동의 합의 내용은,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손실을 입은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대상과 보상범위를 넓히고 두텁게 충분히 지원하는 데 우선적으로 추경 재원을 활용하자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그 후 만약 남는 재원이 있을 시에 재난지원금 지급대상 범위를 소득 하위 80%에서 전 국민으로 확대하는 것까지 포함해 방역상황을 고려해 필요 여부를 검토하자는 취지로 합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번복’이라는 내용은 사실과 좀 다르다. 고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더 두터운 피해소상공인 지원 대책을 만들어서 보강을 하고, 그러면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으로 가는 것에 (두 대표가) 공감했다”고 밝힌 것의 연장 선상이기 때문이다.

해당 내용이 ‘양 당의 대표가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합의했다’는 큰 이슈에 덮였고, 당내에서 반발이 보도가 되면서 입장을 ‘번복’한 것으로 비친 셈이다.

다만 해당 논란을 다루는 이 대표의 대응이 미숙했던 것은 사실이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이 예민한 이슈인 만큼, 대변인을 통해 합의문을 발표할 때 합의 내용을 보다 정확히 전달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