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품단가 후려치기 막아야"···중기중앙회, 국민의힘에 납품단가 연동제 등 현안 건의

이나경 기자입력 : 2021-07-13 15:10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 첫째)와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왼쪽 둘째)이 13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 참석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계가 정치권에 원자재 가격 상승분에 대한 납품단가 반영 현실화, 근로시간 유연화, 중대재해법 보완입법 등 업계 주요 현안을 전달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3일 여의도 본회에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초청해 타운홀 미팅을 하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29개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타운홀 미팅에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롯해 김도읍 정책위의장,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김정재 정책위부의장, 이철규 산자중기위 간사, 한무경 중소기업위원장, 최승재 소상공인위원장, 강민국 원내대변인 등 국민의힘 주요 당직자들이 함께했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위기에서 고군분투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활력 회복을 위해 △근로시간 유연화 △납품대금 제값받기 △공공조달시장 최저가 요소 개선 △중소기업 승계 활성화 △중대재해법 보완입법 △산업단지 네거티브존(업종특례지구) 입주 허용업종 확대 △건설기계(콘크리트믹서트럭) 신규등록 제한 완화 △SW진흥법 일부개정안에 대한 중소기업계 의견 △온라인플랫폼 공정화법 조속 제정 등 9건의 현장건의와 20건의 서면건의를 포함해 총 29건의 건의과제가 전달됐다.

중소기업의 건의도 이어졌다. 최근 원자재 가격 급등과 관련해 한 중소기업 대표는 “원자재 가격 상승분이 납품단가에 반영이 제대로 안 되고 있고, 운 좋게 납품단가를 조정하더라도 신규 오더(주문)에만 반영 돼 손실을 떠안고 있다”며 “납품대금 조정협의제도 실효성 제고와 함께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다른 중소기업 대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폐업 증가 등 노후 산업단지 공동화 현상이 심각하다”며 “업종제한을 풀어 산업단지 내 다양한 기업의 입주를 유도하고 활력을 제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중소기업이 잘돼야 대한민국이 잘되고, 국민들이 행복하다는 확고한 철학과 소신이 있다”면서 “코로나19 위기에서 중소기업에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당 차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고, 이 자리에서 나온 건의 사항들이 끝까지 잘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663만 중소기업은 보수도 진보도 아니며, 중소기업을 위해 좋은 정책을 만들고 실천하는 정당을 지지한다”며 “오늘 회의에서 제기된 중소기업 현장의 건의들이 지속적으로 반영돼, 중소기업 경영에 좋은 환경을 만들어 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