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혼 여성 고용률 회복까지 21년...출산이 부정적 영향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7-13 08:00
기혼 여성이 결혼 당시 고용률을 회복하기까지 21년이 걸린다는 분석이 나왔다. 남성의 경우는 결혼 후 고용률이 소폭 증가한 반면 여성은 결혼과 함께 고용률이 크게 감소했다.

13일 한국경제연구원이 발표한 ‘기혼 여성의 경제활동 변화 분석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기혼 여성의 결혼 당시 고용률은 68.1%에서 결혼 1년차에 56.2%로 감소했다. 결혼 5년차에는 40.5%로 최저치를 기록했다가 결혼 6년차부터 고용률이 조금씩 회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혼 여성의 고용률은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내며 2009년 48.8%에서 2019년에는 57.6%까지 증가했지만 미혼 여성과 기혼 여성 간의 고용률 격차는 14%포인트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혼 여성의 고용률은 2009년 73.2%에서 2019년 71.6%로 소폭 감소했다.

남성의 경우는 2019년 기준 기혼 남성의 고용률이 92.3%로 미혼 남성의 고용률 69.7%보다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미혼 여성과 기혼 여성의 고용률 격차는 고학력(초대졸 이상)에서 더 크게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기준 고졸 이하 학력의 미혼 여성 고용률(59.9%)과 기혼 여성의 고용률(56.9%) 격차는 3%포인트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난 반면, 초대졸 이상 고학력의 경우 미혼 여성(74.4%)과 기혼 여성(58.4%)에 따른 고용률 격차는 15.9% 포인트를 기록했다.

기혼 여성의 고용률 감소에는 출산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른 요인들이 일정하다고 가정하면 직장 여성의 경우 자녀가 1명 있으면 취업유지율이 29.8%포인트 감소했다. 두 자녀일 경우는 30.2%, 세 자녀는 24%로 추가 출산으로 인한 부정적 영향은 증가하지 않았다.

반면 남성의 경우 자녀가 있을 경우 오히려 취업확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 당시 미취업 남성의 경우 자녀가 1명 있으면 취업확률은 24.2%포인트 증가했다.

한편 부모와의 동거는 직장 여성의 취업유지율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분석됐다. 부모와 동거를 하고 있을 경우 직장 여성의 취업유지율이 12.6% 포인트 증가했다.

보고서는 기혼 여성의 고용률 감소에 대한 대안으로 유연근무제도 도입·확대, 노동시장의 제도개혁 등을 제시했다. 또 장기적인 측면에서 결혼과 가사에 대한 가치관의 변화를 위해 교육의 역할을 강조했다. 초중등 교육과정에서부터 관련 교육을 강화해 결혼의 중요성과 가정 내 남성의 가사 및 육아 역할에 대한 인식 변화도 도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유진성 한경연 연구위원은 “최근 1인 가구 비중이 급증하는 등 핵가족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지만 세대간 공동거주를 통해 직장여성의 경우 육아 부담을 완화하고 세대 간 가족부양으로 노인 빈곤율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모색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결혼 연차에 따른 남성과 여성의 고용률 추이(%, 25~64세.)[그래픽=한국경제연구원]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