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미·중 한목소리?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1-07-13 15:23

[동방인어]


"미국에 상장한 중국기업은 골칫거리" 사사건건 충돌했던 미·중이 이것만큼은 서로 의견 일치를 본 듯하다. 미국은 중국기업의 불투명성을 지적하고, 중국은 국가안보를 우려한다. 중국기업에 투자한 애꿎은 투자자만 손실을 보게 생겼다. 미·중 무역전쟁에도 끈끈하게 이어졌던 중국과 월스트리트와의 '밀월 관계'에도 금이 가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