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디지털 미래 점포 '디지로그' 3곳 오픈

백준무 기자입력 : 2021-07-12 10:28
신한은행이 미래 금융공간 '디지로그 브랜치(지점)'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신한은행은 서소문·남동중앙금융센터·신한PWM목동센터에 디지로그 브랜치를 열고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오는 9월에는 한양대 지점에도 디지로그 브랜치를 신설할 예정이다.

디지로그 브랜치는 각 영업점 특성에 맞는 디지털 특화 점포로 운영된다. 디지로그 브랜치 서소문의 경우 직장인이 주로 찾는다는 점을 고려해 모든 상담 업무를 100% 예약제로 운영한다. △컨시어지 데스크 △CX(Customer Experience)존 △컨설팅 라운지를 통해 고객 안내, 고객 경험 제공, 고객 관계 강화 등 3단계 고객 여정으로 신속한 업무 처리가 가능하다는 게 은행 측 설명이다.

기업고객이 주로 찾는 남동중앙금융센터에는 국가지원사업, 파생 상품 등 기업에 필요한 핵심정보를 디지털 기반으로 제공하는 고객용 콘텐츠가 추가로 마련됐다. 전문가 컨설팅존, 지역 RM들이면 누구나 자유롭게 업무를 볼 수 있는 기업 RM 공유 오피스 공간도 새롭게 마련했다.

고자산 고객을 위한 신한PWM목동센터에는 금융정보와 함께 아트 큐레이션, 미술경매, 와인, 골프 등 다양한 비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미디어 테이블이 준비됐다. 다양하고 즉시성 있는 데이터를 활용해 이해하기 쉬운 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솔루션 상담실도 있다.

공간 설계 역시 고객의 목소리가 반영됐다. 디지로그 브랜치 입구 전면을 유리로 설계해 개방감을 극대화하고, 고객의 자연스럽고 편안한 방문을 유도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시니어 고객이나 디지털 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고객을 배려해 컨시어지 데스크 바로 옆에 셀프뱅킹 기기를 배치하고 고객이 필요 시 즉시 직원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상담창구에서 옆자리의 고객이 본인의 상담 내역을 들을 수 있다는 점이 불편하다는 고객의 의견을 반영해 영업점에 개별 상담공간인 컨설팅 라운지를 설계했다. 또한 각 라운지에는 고객의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스마트 글라스를 설치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로그 브랜치는 '은행 같지 않은 은행'을 목표로 업무 방식을 바꾸고 공간 하나하나에 스토리를 담아 고객에게 즐겁고 혁신적인 금융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탄생했다"며 "디지털 기술과 휴먼터치가 결합된 디지로그 브랜치는 빅테크와 차별화된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 서소문 지점에 설치된 '디지로그 브랜치' 전경. [사진=신한은행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