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주 동안 시행…"3단계 거리두기 시행 시 연장"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됨에 따라 다음주부터 수도권 은행 영업시간이 한시적으로 단축 운영된다. 

9일 금융노조와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는 수도권 코로나19 확산이 전국적인 대유행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고 금융소비자 및 노동자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오는 12일부터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은행 영업점 운영시간을 단축해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에 따라 기존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였던 은행 영업시간은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3시30분으로 1시간 줄어든다. 단축기간은 4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인 12일부터 23일까지다. 협의회 관계자는 "3단계 이상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에는 단축기간을 연장해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행지역은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이다. 다만 비수도권 지역에 대해서도 3단계 이상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될 경우 지역별로 동일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은행권은 코로나19 감염이 급격하게 확산되던 지난해 9월과 같은해 12월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발맞춰 수도권 영업시간을 1시간 단축 운영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