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지주가 영국 현지에 해상풍력발전 하부구조물인 ‘모노파일’ 생산공장 건립을 위한 대규모 투자를 본격화한다. 8일 세아제강지주는 영국에 '모노파일' 공장 건립 및 설비 구축을 위해 3년간 약 40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세아제강지주는 지난해 8월 영국 정부와 '세계적 수준의 모노파일 생산시설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 해상풍력발전사업 밸류체인의 유일한 '모노파일' 제조사로 참여키로 했다. 

투자는 세아제강지주가 올해 2월 글로벌 해상풍력 하부구조물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에 설립한 세아윈드(SeAH Wind)를 통해 진행된다. 이에 앞서 세아제강지주는 지난 6일 세아윈드에 약 500억원 규모 증자를 발표하기도 했다. 세아윈드는 향후 3년간 부동산 및 생산설비 구축, R&D 등을 포함한 총 4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영국 해상풍력발전 시장의 강자로 도약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세아윈드의 모노파일 공장은 영국 노스 링컨셔주 험버강 남쪽에 위치한 에이블 해양 에너지 파크(AMEP)에 건립된다. 세아제강지주는 AMEP 내에 약 7만4000평의 공장 전용 부지를 확보했으며,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모노파일 제조 능력을 보유하게 된다. 내년 초 현지 모노파일 공장 착공에 들어가 2023년 내에 공장 가동 개시가 목표다. 생산 규모는 연산 24만t이다.

이주성 세아제강지주 부사장은 "영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신뢰를 바탕으로 영국 모노파일 생산공장에 대한 투자가 본격화됐다"며 "앞으로 미국 및 아시아 해상풍력 구조물 시장까지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세아제강지주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