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노동조합이 파업 14일 만에 회사와 임금 협상에 합의했다.

5일 삼성디스플레이 노조에 따르면 2021년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해 조합원 투표 결과, 83%가 찬성했다.

노조는 "코로나19 장기화와 대외 경쟁 심화 상황을 고려해 회사 경쟁력을 위해 임금인상률 요구를 철회했다"며 "회사는 4개월 뒤 재개되는 차기 임금협상을 위해 회사 임금 관련 자료를 제공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그동안 기본급 기준 6.8% 인상안을 요구했으나, 회사가 기존 노사협의회와 확정한 기본인상률 4.5%를 받아들이기로 한 것이다.

그러면서 노조는 "충분한 결과물은 아니지만, 노조의 협상력이 문서로 입증된 점, 경영자료를 기반으로 대화 테이블이 열리는 점 등을 성과로 판단했다"며 "앞으로 발전적 미래를 위해 신의성실 자세를 유지하기로 약속했다는 점에 의의를 뒀다"고 말했다.

노사는 오는 8일 오후 임금협약 체결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파업에 돌입한 조합원들은 내주부터 현업에 복귀한다.

 

6월 21일 오후 충남 아산시 탕정면 삼성디스플레이 아산 2캠퍼스 앞에서 삼성디스플레이 노동조합원들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