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노트북이 휴대성, 성능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미국 소비자전문지 컨슈머리포트에서 1위에 올랐다.

2일 LG전자에 따르면 컨슈머리포트가 10인치형부터 18인치형까지 크기별 노트북 평가를 실시한 결과, LG 그램의 14‧15‧16‧17인치형 노트북이 모두 1위를 기록했다.

이번 평가는 소비자 설문조사 및 전문 평가단의 테스트 등으로 이뤄졌다. LG 그램은 △신뢰성 △휴대성 △성능 △디스플레이 등 4개 평가 항목에서 골고루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출시된 그램 전 라인이 휴대성에서 만점을 기록하며 초경량 노트북의 대표 주자임을 입증했다.

LG 그램 14는 지난달 컨슈머리포트 ‘최고의 노트북 배터리 수명’ 평가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컨슈머리포트 측은 “27시간 동안 배터리로만 사용 가능하다는 건 업무시간 기준으로 3일간 별도의 전원공급 없이 사용 가능하다는 의미”라며 가벼운 무게 대비 긴 배터리 사용 시간을 극찬했다.

LG전자는 올해 그램 16을 출시하며 화면 크기별로 다양한 라인업을 구축했다. 국내를 비롯한 북미, 유럽, 일본 등 약 20여개 국가에서 판매 중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노트북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해외에서도 LG 그램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LG 그램은 차별화된 혁신을 앞세워 국내외 고객을 모두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델들이 LG 그램 노트북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