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 공공개발사업지 '증산4' 찾은 노형욱 장관 “조만간 9곳 사업추진 본격화”

김재환 기자입력 : 2021-06-30 14:37
우수한 사업성·민간 브랜드 사용 허용 등 인센티브 강조
​노형욱 국토부 장관이 공공개발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업추진 요건인 주민동의율이 후보지별로 속속 과반에 달하면서다. 민간개발 대비 우수한 사업성과 민간건설사 브랜드 사용을 허용한 만큼 공공개발로도 창의적인 명품 단지를 조성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30일 서울 은평구 증산4구역에서 열린 사업설명회 전경.[사진 = 국토부]

30일 노형욱 장관은 3080플러스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 중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선도사업 후보지’인 증산4구역을 찾아 이처럼 말했다.

노 장관은 “(주민동의율) 3분의2 요건을 넘긴 곳이 4곳(증산4·수색14·불광1·쌍문역 동측)이며, (추가로) 5곳은 60%를 넘겼다. 요건을 충족한 곳이 9곳 정도로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사업기획을 하지만, 설계와 시공은 민간 참여가 가능하다. 증산 주민들도 (증산4구역이) 창의적인 명품 단지로 거듭나길 바랄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현준 LH 사장은 이에 “기본적으로 주민 대표회의와 의견을 수렴해서 대형건설사가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브랜드도 시공사 브랜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합의하겠다”고 했다.

전국에서 최초로 2·4대책 관련 공공참여형 정비사업(재개발·재건축)을 시작하는 증산4구역은 이르면 오는 11월 사업지구가 최종 확정된 후 내년 사업계획 승인, 2023년 착공 순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노 장관은 “LH가 많은 지원을 할 것”이라며 “단순 개발이 아니라 주민 요구를 충분히 수렴해서 명품지구가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 증산 4구역은 선도사업 모델인 만큼 잘해달라”고 강조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발표된 공공개발 선도사업 후보지 7만1500가구 규모 총 52곳 중 24개 지역(3만 가구)이 주민동의율 10% 이상을 확보한 상태다.

국토부는 총공사비 9000억원에 4100가구 규모의 증산4구역을 역세권 고밀복합개발 및 테라스형 저층단지 등으로 특화 개발키로 했다.

증산4구역 주민들은 저소득층 소유자를 위한 이주비 및 대출 서비스를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고, 노 장관은 “사업 추진에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