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말까지 경영 체계 쇄신 마무리"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가 최근 직장 내 괴롭힘으로 직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30일 IT업계에 따르면 이 GIO는 이날 전 직원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지금 네이버가 겪고 있는 일들은 회사 관련 일이기에 제 잘못과 부족함이 제일 크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일의 가장 큰 책임은 이 회사를 창업한 저와 경영진에게 있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 안에서 직장인 괴롭힘이 발생했고 이것이 비극적인 사건으로 이어졌다면 회사 문화의 문제이고 한두 사람 징계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며 "더 젊고 새로운 리더들이 나타나서 전면쇄신하는 것이 근본적이면서 본질적인 해결책"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이사회가 제안한 경영 쇄신을 따르겠다고 밝혔다. 이 GIO는 "회사를 위해서라면 당장 책임을 지고 싶지만 새 구도를 짜고 다음 경영진을 선임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며 "연말까지 경영 체계 쇄신을 마무리하라는 이사회의 제안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25일, 네이버 이사회는 CEO, COO 같은 ‘CXO’ 체제에 부작용이 있다고 판단해 경영진에 변화를 요구했다. 네이버 경영진은 이 제안을 받아들여 실무 TF(태스크포스, 전담팀)를 구성, 연말까지 새로운 조직 체계와 리더십을 구축할 계획이다.

앞서 네이버 40대 개발자 A씨는 지난 5월 25일 오후 1시께 성남시 분당구 소재 자택 근처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A씨는 오랜 기간 담당 임원의 폭언 등으로 극심한 업무 스트레스를 호소해왔다. 이와 연루된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직무를 내려놓았고, 가해자로 지목된 담당 임원은 해임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