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가 삼성생명의 보험·금융 사업을 위한 클라우드·인공지능(AI) 기술을 제공하고 양사 협업을 통해 공동 사업모델 구축에 나선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삼성생명과 '클라우드·AI 기반 디지털금융 혁신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삼성생명은 신규 AI서비스 개발 인프라로 네이버클라우드플랫폼을 사용한다. 이를 통해 인프라 운영·관리 자원을 줄이고 개발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시장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 시작으로, 지난달 금융AI센터에서 AI 가상 상담사 언어모델 학습 플랫폼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광학문자인식(OCR) 기술 '클로바OCR' 적용을 검토해 보험금 심사업무시 신분증, 진료비 영수증 등 청구서류를 자동 인식·분류하고, 업무 생산성을 높일 것으로 예상한다.

AI 역량 향상을 목표로 비대면 보험영업 채널에 얼굴인식기술 '페이스사인' 등 인증기술을 도입해 이용 편의성을 강화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양사 데이터를 결합하고 분석해 맞춤형 마케팅·서비스도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네이버의 빅데이터와 삼성생명이 보유한 데이터를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클라우드 환경을 포함한다.

김태창 네이버클라우드 사업총괄 전무는 "클라우드·AI 기술력을 갖춘 네이버클라우드와 보험 업계의 강자인 삼성생명의 탄탄한 서비스 노하우가 만나 삼성생명의 디지털 비전을 실현하는 게 목표"라면서 "기술력을 기반으로 보험업계의 디지털 혁신을 앞당기는 성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업계 최고의 보험사와 빅테크간의 협업으로 금융과 클라우드, AI 서비스 분야의 노하우가 결합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라며 "디지털 기술력의 혁신을 통해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팔훈 삼성생명 디지털추진팀장(왼쪽)과 김태창 네이버클라우드 사업총괄 전무. [사진=네이버클라우드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