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군검찰 수사미흡 등 문제 제기할 듯

경기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 영안실에 지난 4일 남성 선임 부사관으로부터 성추행당한 피해 신고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공군 여성 부사관의 영정과 위패가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추행 피해로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이모 중사의 유족이 28일 처음으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 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밝힐 전망이다.

27일 이 중사 유족은 오는 28일 오전 10시 30분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 유족이 직접 회견에 나서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유족은 국방부 조사본부·검찰단 수사와 관련해 의견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 조사본부와 검찰단은 이 중사가 생전에 겪은 성추행 피해, 2차 가해, 지휘보고체계 등을 조사·수사하고 있다.

그러나 수사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지난 23일 "군당국이 사건을 축소·은폐하는 건 아닌지 우려된다"면서 "국방부 전체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 3월 제20전투비행단에서 발생한 이 중사 성폭력 사건에 연루돼 피의자로 전환한 군 인사는 지난 25일 기준 19명이다. 유족이 같은 날 제15특수임무비행단 정보통신대대장 등 4명을 가혹 행위 혐의로 고소함에 따라 피의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