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스팸 절반은 '도박'…불법대출·성인물 뒤이어"…통신분야 첫 가명정보결합 연구

임민철 기자입력 : 2021-06-24 15:49
통신분야 첫 가명정보 결합 시범사례 KISA스팸신고·SKT고객정보 활용 연구 결합전문기관 삼성SDS에서 결합·분석 방통위·KISA 스팸예방 정책·사업 반영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동통신사 회원들이 신고한 불법 문자·음성 스팸 1400만건 가운데 도박스팸이 절반 가량으로 최대 비중을 차지하고, 나머지가 불법대출·대출·카드·성인물·의약품 관련 스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가명정보 결합전문기관인 삼성SDS에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스팸신고 정보와 SKT의 고객정보를 결합해 수행한 불법스팸 실태연구 결과다.

24일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관계부처가 작년 11월부터 합동으로 추진한 5대 분야 7개 가명정보 결합 과제 가운데 세 번째, 통신분야에선 첫 번째 성과를 공개했다. 작년 1월부터 12월까지 SKT 이용자가 KISA에 접수한 스팸신고 1377만건의 정보와 SKT의 고객정보를 결합해 진행한 성별·연령대별 불법스팸 실태연구 결과다.
 

통신분야 첫 가명정보결합 시범사례 개념도. [자료=개인정보보호위원회]

이 가명정보결합 시범사례는 KISA에 접수된 불법스팸신고정보 가운데 스팸발송 전화번호, 스팸수신일시, 스팸신고건수, 스팸전송자 정보 등과 SKT가 보유한 이용자정보 가운데 스팸발송대상자의 연령대와 성별 등 통신사 가입자 정보를 가명정보결합전문기관 삼성SDS가 결합해 분석했다.

성별 스팸신고 비율은 남성 64.4%, 여성 35.6%였다. 남성이 여성보다 약 1.8배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50대 28.6%, 60대 22.8%, 40대 22.7% 순으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스팸 형태별 유형을 나눠 보면 대부분의 성별과 연령대에서 문자스팸의 수신비율이 음성스팸보다 높았으나, 20대 미만, 20대, 40대 여성에 한해 음성스팸 수신비율이 근소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팸 내용별 유형 가운데 도박스팸의 비율이 51.7%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불법대출(24.6%), 대출·카드(7.9%), 성인물(7.6%), 주식정보(6.8%), 의약품(1.4%) 순으로 높았다. 주식정보 스팸 비율만 놓고 보면 남성(7.4%)이 여성(5.7%)보다 높았고, 대출·카드 스팸 비율의 경우 여성(9.1%)이 남성(7.4%)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연령대별 특징으로는 50대에 도박, 불법대출, 대출·카드, 성인물 스팸이 집중됐고, 60대 남성에 의약품 스팸 유형 비율이 높았다. 40대 남성에 주식정보 스팸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KISA 불법스팸 신고정보와 SKT 고객정보를 결합해 스팸 내용 유형별 수신 대상자의 성별과 연령대 특징을 분석한 연구 결과. [자료=개인정보보호위원회]


스팸 발신번호(앞자리)를 나눠 보면 상위 6개가 전체의 87.5%를 차지했다. 남성은 무선(010), 여성은 유선(02, 031 등) 비율이 높았다. 국제전화(00700, 006 등) 번호 유형의 비율은 10.7%였다.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결합은 공공기관·기업 데이터 결합에 민간 결합전문기관이 참여한 첫 사례"라면서 "디지털경제로 전환하기 위해 필수적인 기업의 참여와 민간분야 데이터 결합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안전하게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원태 KISA 원장은 "앞으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명정보 결합·활용사례가 더욱 확산될 것"이라면서 "KISA는 정부가 추진 중인 디지털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개인정보의 안전한 활용 기반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결합시범사례를 바탕으로 KISA와 협력해 도박, 불법대출 등 불법스팸정책을 세우고 맞춤형 이용자 스팸예방 인식개선 등을 통해 불법스팸을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방통위와 KISA는 이번 결합 시범사례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연령대별 맞춤 스팸예방교육과 인식제고사업을 진행하고 가명정보결합 확대를 병행한다.
 

KISA 불법스팸 신고정보와 SKT 고객정보를 결합해 스팸 발신번호 유형과 수신 대상자의 성별 특징을 분석한 연구 결과. [자료=개인정보보호위원회]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