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기업 대출금 ‘50조원’ 바짝…'과속 경고등' 터질라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6-25 07:00

[사진=아주경제 DB]

저축은행의 전체 기업 대출금 잔액이 50조원에 바짝 다가섰다.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07년 이후 최대 규모다. 이 중 95%가량이 중소기업에 쏠려있다. 이로 인해 부실 관련 경고등이 들어온 상황이다. 특히 개인사업자 대출에 대한 우려가 높다. 오는 9월 이자 상환유예 등의 조치가 종료되면 대출 부실이 본격화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전체 기업 대출금은 지난 4월 기준으로 48조9992억원까지 커졌다. 전년 동기(40조7430억)보다 무려 20%나 늘어난 수치다. 직전 3달간의 월평균 증가액은 7880억원에 달했다. 이 같은 추세를 감안하면, 6월에는 잔액이 50조원을 넘어섰을 것으로 추산된다.

이 중 대다수가 중기에 집중돼 있다. 중기 대출 잔액 역시 작년 4월 38조9180억원에서 올 4월 46조7600억원으로 20%가량이 늘었다. 이는 전체 기업 대출 중 95% 비중을 차지한다.

특히 코로나 주요 피해 업종인 도소매업 관련 증가폭이 컸다. SBI·OK·웰컴·페퍼 등 상위 4대 저축은행의 도소매업 대출 잔액은 작년 3월 말 1조4442억9600만원에서 올 3월 말 1조7129억9800만원으로 18.6%가 늘었다. 증가 금액만 2700억원에 육박한다. 또 다른 피해업종인 숙박 및 음식점업의 경우, 8509억6400만원에서 8313억9400만원으로 소폭 줄었다.

이로 인해 부실 리스크는 점차 고조되는 상태다. 특히 개인사업자 중심의 리스크가 부각되고 있다. 작년 말 기준 저축은행의 개인사업자 대출 비중은 17.3%로 타 업권 대비 높았다. 이들 중 7등급 이하 저신용자의 ‘단기잠재부실률’은 작년 9월 말 기준 19.8%로 전년 말(17.8%)보다 2%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전체 대출자 중 30일 이상 연체한 비율이다. 같은 기간 90일 연체한 ‘장기잠재부실률’도 12.4%에서 14.7%로 2.3%포인트 올랐다.

개인사업자들의 채무 상환 부담도 커졌다. 최근 예금보험공사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저축은행에서 대출받은 개인사업자 10명 중 4명은 소득의 4배를 넘어서는 부채를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저축은행 특성상 다중채무자가 많은 점을 고려하면 자산 부실 가능성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

전문가들은 향후 한국은행의 금리 인상이 본격화되고, 9월 이자 상환유예 조치가 만료되면 숨어있던 대출 부실이 드러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 특히 유예 조치의 경우, 6개월씩 두 번 연장되면서 추후 이연된 부실이 한꺼번에 쏟아질 수 있다. 개인사업자 대출의 80% 이상이 ‘아파트’ 등 주택 담보 대출인 만큼, 집값 하락 등에도 다소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이미 시장금리 상승 등으로 금융시장 불안이 커진 상태”라며 “9월 이자 상환유예 등 조치가 종료되면 대출 부실이 본격화되며 경기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