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산 주가 4%↑…윤석열 영향?

정세희 기자입력 : 2021-06-24 14:5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백산 주가가 상승 중이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백산은 이날 오후 2시 55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380원 (4.28%) 오른 9260원에 거래 중이다.

백산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주 중 하나다. 백산 남기춘 사외이사가 윤 전 총장과 서울대 법대 79학번 동기로 막역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검찰총장은 24일 최지현 부대변인을 통해 "저 윤석열은 오는 29일 오후 1시 서울 서초구 양재동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국민 여러분께 제가 앞으로 걸어갈 길에 대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백산은 인조피혁 제조 및 섬유 임가공업을 영위하고 있다. 주요 제품은 합성피혁으로 대부분 스포츠용 신발 및 전자제품 케이스용, 차량 내장재용으로 생산되고 있다. 특히 세계적인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 아디다스, 리복 등의 합성피혁 사용량의 25%를 점유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