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또 한 번 예고했다.

이 총재는 24일 진행된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자산시장으로 자금 쏠림이 뚜렷해지고 있고 가계부채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금융 불균형이 누적되고 있는데 이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필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은이 물가안정과 금융안정 책무로 부여돼있는데 금융 불균형 대응을 소홀히 하게 되면 반드시 시간 두고, 중기적으로 경기와 물가에도  부정적 영향을 주게 된다”며 “지금의 물가 상황 외에 금융안정 금융 불균형에도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하는 게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이는 사상 최저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는 기준금리를 인상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총재는 “연내 적절한 시점부터 통화정책을 질서 있게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며 기준금리 인상 시점으로는 ‘연내’를 못박았다. 지난 11일 한은 창립 기념사를 통해 ‘향후 적절한 시점’이라고 언급했던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보다 구체화한 것이다.

다만 그는 기준금리 인상이 긴축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지금의 통화정책, 금리 완화 정도가 실물경제에 비해 상당히 완화적이라 본다”며 “최근 금리 담당 간부가 기준금리를 한두번 올린다고 해도 여전히 통화정책은 완화적이라는 표현을 한 바 있는데, 이에 의견을 같이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