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미래포럼은 24일 서울 강남구 신한아트홀에서 조봉한 이쿠얼키 대표(전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객원교수)를 초청해 ‘메타버스, 인공지능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조찬세미나를 개최했다.[사진 = 현상철 기자]

전라북도 출신 강소기업과 각계각층 인사들의 모임인 JB미래포럼이 스물네번째 조찬세미나를 열고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JB미래포럼은 24일 서울 강남구 신한아트홀에서 조봉한 이쿠얼키 대표(전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객원교수)를 초청해 ‘메타버스, 인공지능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조찬세미나를 개최했다. 조 대표는 첫 번째 JB미래포럼 조찬세미나에서 강사로 나선 바 있다.

이연택 JB미래포럼 회장(전 대한체육회장)은 “오늘 조찬세미나가 벌써 24번째를 맞았다”며 “회를 거듭할수록 전북 출신 인사들 간 친목이 돈독해지는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찬세미나와 친목 모임을 통해 회원들 모두가 고향 발전의 염원이 깊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이번 조찬세미나는 공부하는 마음으로 참석했다”며 “요즘엔 인공지능(AI)과 메타버스(Metaverse)를 모르면 대화가 힘들다”고 했다.

이어 “미래는 AI와 메타버스 시대”라고 강조하며 “중요한 주제로 진행되는 세미나인 만큼 모두에게 유익한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강의에서 “최근의 디지털세상은 내가 하고 싶은 것을 대체하기 위해 개발되는데, 이러한 기술개발의 정점이 AI” “AI가 나온 이후 ‘세상을 통째로 만들어보자’는 시도가 있었고, 그래서 나온 게 메타버스”라고 설명했다.

그는 AI‧메타버스 시대엔 NFT(Non-Fungible Token) 등이 주요하게 활용되고, 가상세계가 현실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진짜(현실)와 가짜(가상세계) 세상을 대응해 나가기 위해 추상화와 관계맺기 등의 능력을 길러야 한다고 했다. 이날 JB미래포럼에 새로운 회원이 된 최정호 국립항공박물관장(전 국토교통부 2차관)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 관장은 지난 21회 JB미래포럼 조찬세미나에서 ‘코어 온 더 항박(Core On The 항박)’을 주제로 강의를 진행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