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벤처기업 초기지원부터 투자까지...'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 개최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6-23 11:10
포스코가 벤처기업 발굴부터 투자까지 지원하며 벤처생태계 강화에 나선다.

포스코는 23일 서울 체인지업 그라운드에서 ‘제 21회 포스코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IMP)’를 개최하고, 11개 유망 벤처기업들을 선발해 온라인 생중계로 데모데이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행사가 열리는 체인지업 그라운드는 포스코가 민간기업 최초로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서울 역삼로 팁스타운(TIPS TOWN)에 오픈한 민·관협력형 인큐베이팅센터다.

포스코는 초기 벤처기업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예비창업자 및 3년 미만의 유망 스타트업으로 지원 대상을 변경하고 투자여부까지 결정해 IMP기업을 선발했다. 이번 공모에는 500여개 이상의 유망 스타트업들이 지원해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선발된 벤처기업에는 사무공간, 제품개발 및 판로개척 등 사업화 지원, 후속 투자를 위한 포스코 벤처펀드 연계 등 혜택이 주어진다.

포스코는 대기업 최초로 도입한 국내 대표 벤처기업 발굴·육성 프로그램인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16개사 벤처기업을 발굴, 214억원을 투자했다. 이 중 50여개 기업은 TIPS(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 프로그램으로 연계해 지속적인 투자가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TIPS프로그램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초기 단계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민간 투자 주도형 기술 창업 지원'프로그램이다.

지난해 IMP기업으로 선발된 ‘페이히어’는 모바일 POS 결제 및 매출 관리 시스템을 론칭해 가맹점을 3200여개 이상으로 확대하고, 블록체인 전문투자사로부터 20억 규모의 투자를 추가로 유치했다.

IMP 선발 기업이자 포스코 사내벤처 1호 창업팀인 ‘이옴텍’도 부산물 슬래그와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만든 건축·토목용 소재 슬래스틱을 아모레퍼시픽 등에 공급하고 TIPS에도 선발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벤처기업 발굴·육성 등을 통해 사회와 산업 전반에 변화와 혁신을 이루고 함께 성장하고 싶은 회사로 발돋움하는 ‘챌린지 위드 포스코(Challenge With POSCO)’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사진=포스코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